조명균, 내일 탈북민 단체 4곳과 간담회 …'취재 제한' 정부 입장 설명

박은주 기자입력 : 2018-10-23 17:39

조명균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남북 고위급회담 당시 탈북민 출신 기자의 현장 취재를 제한하면서 논란을 일으킨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4일 탈북민 단체를 면담하고 정부의 입장을 설명할 예정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23일 기자들과 만나 "(조 장관과의 면담에) 4개 (탈북민) 단체가 참여한다"며 "그 이상 단체 연락했는데, 일정 가능한는 단체로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간담회에 참석할 탈북민 단체 4곳의 명칭은 공개하지 않았다. 많은 탈북민 단체 중 일부만 참석하기 때문에 참석단체를 공개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조 장관이 탈북민 단체를 만나는 것은 지난해 8월 이후 처음이다.

이 자리와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는 "탈북민 단체의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라며 "시민사회단체 간담회에서 최근의 상황과 관련해 이런(탈북민 단체 간담회) 제안이 있어 저희가 검토해서 (간담회를) 제안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 15일 남북고위급회담 풀 취재단에 포함됐던 탈북민 출신 기자를 '판문점이라는 제한된 공간과 남북관계의 특수한 상황을 반영했다'는 이유로 회담 당일 취재단에서 배제시켰다. 

결국 기존에 약속된 4개사 가운데 해당 언론사를 제외한 3개사의 기자들이 회담 취재에 투입되며 통일부의 탈북민 차별 논란은 확산됐다. 

일부 탈북민들은 이번 정부의 조치가 탈북민에 대한 차별이라고 주장하며 조 장관의 사퇴 등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