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2018 국감] 카이스트·광주과학기술원 '연구 세습' 의혹

강영관 기자입력 : 2018-10-23 14:22수정 : 2018-10-23 14:22
김성수 의원, 4개 과기원 조사결과 총 4건(3명) 사례 적발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


과학기술분야에서 국내 최고 대학으로 손꼽히는 카이스트와 광주과학기술원에서 '연구 세습'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되고 있다.

2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성수 의원이 4개의 과기원(한국과학기술원, 광주과학기술원,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울산과학기술원)에 '최근 5년간 지도 교수가 학생의 존속이었던 케이스'를 분석한 결과 총 4건(3명)의 사례가 적발됐다.

김성수 의원실에 따르면 카이스트(2명)와 광주과학기술원(1명)에서 아버지와 자녀가 지도교수와 제자로 한 연구실에 몸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들은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아버지의 논문에 공저자로 함께 이름을 올렸다. 카이스트 대학원생 A군은 지도교수인 아버지와 함께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급 논문 4편에 이름을 올렸다.

SCI급 논문의 경우 전 세계적으로 그 권위를 인정받을 만큼 공신력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때문에 교수 임용이나 평가에 영향을 끼칠 수 있어 학계에서는 중요한 경력으로 인정되고 있어 '특혜' 논란이 제기될 가능성이 크다.

또한 이 같은 행태는 과기원 내부 규정 위반이기도 하다. 4개 과기원의 '임직원 행동강령'에는 '이해관계직무의 회피' 조항을 두고 있지만, 3명 모두 아무런 절차를 밟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규정은 임직원의 직무가 자신의 이해와 관련되거나 4촌 이내의 친족이 직무관련자에 해당돼 공정한 직무수행이 어렵다고 판단될 경우 적용된다.

김성수 의원은 "대를 이어 연구를 한다는 것은 얼핏 들으면 좋은 의미일 수 있지만, 자신의 자녀를 석·박사로 만들기 위해 지도교수로서 공동연구를 한다면 나쁜 의미의 연구 세습일 수밖에 없다"면서 "좋은 의미의 연구 승계를 하려면 자기 자녀가 아니라 연구실에 있는 다른 우수한 제자들을 향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카이스트 측은 "절차를 밟지 않은 잘못"이라고 인정하면서도 "대를 이은 연구 승계는 외국에서도 볼 수 있는 일"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