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브렉시트 카오스' 런던서 수십만명 시위..."일자리 축소 등 경제 악영향"

문은주 기자입력 : 2018-10-21 17:16수정 : 2018-10-21 17:16
시위대 수십만명 제2차 브렉시트 찬반 국민투표 요구 브렉시트 불확실성에...영국 기업 5곳 중 4곳은 사업 축소

2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제2차 브렉시트 찬반 국민투표를 요구하는 '더 피플스 보트'의 주도로 수십만명의 군중이 시위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연합/EPA]


유럽연합(EU)과 영국 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브렉시트 찬반을 묻는 제2차 국민투표를 진행해야 한다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경제 불확실성으로 인해 영국 내 기업 5곳 중 4곳은 사업을 축소한 것으로 나타나는 등 후폭풍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CNN 등 외신의 20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영국 런던에서 제2차 브렉시트 찬반 국민투표를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주최 측에 따르면 이날 전국에서 약 70만 명이 시위에 참가한 것으로 추산된다.

시위대는 "EU 탈퇴를 중단하라" 등의 내용이 담긴 플래카드와 EU 깃발 등을 들고 국회의사당 앞 광장 등을 행진했다. 사디크 칸 런던 시장도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제1차) 브렉시트 국민투표를 비민주적이라고 주장하고있다는 것이 중요하다"며 시위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브렉시트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는 지난 2016년 6월 23일 실시됐다. 브렉시트를 찬성하는 비율이 51.9%를 넘는 결과가 나왔다. 이후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리스본 조약 50조를 발동, 유럽 연합 탈퇴를 공식화함에 따라 공식 탈퇴 시점은 2019년 3월 29일로 확정됐다. 

EU와 영국 간 협상이 진행되고 있지만 아일랜드 국경 문제 등 주요 쟁점을 두고 협상이 교착 상태에 머무르고 있다. 당초 10월을 협상 데드라인으로 정했으나 돌파구를 찾지 못하면서 연말까지 협상이 이어질 가능성이 커졌다.

12월 7일 브뤼셀에서 열리는 정례 EU 정상회의에서도 별다른 수확을 올리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영국이 아무런 합의점 없이 EU를 이탈하는 이른바 '노 딜(No deal)' 브렉시트라는 최악의 시나리오까지 나오고 있다. 

한편 영국에 진출한 기업 5곳 중 4곳은 브렉시트에 따른 불확실성으로 인해 투자를 줄이거나 보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영국산업협회(CBI)에 따르면 브렉시트 이후 EU와의 관계가 분명하지 않을 경우 현지 기업의 약 58%가 일자리를 줄이고 공급망을 조정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설문조사에 응한 236개 기업 가운데 41%는 이미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비상 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롤린 페어베언 CBI 사무총장은 "12월까지 브렉시트 협상에 합의점을 찾지 못한다면 기업들은 비상 계획을 선택할 것"이라며 "일자리가 사라지는 등 영국 경제와 지역 사회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