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강서구 PC방 살인' 피의자 동생 공범 주장 이유는? "형을 말려야지 피해자 왜 잡냐"

전기연 기자입력 : 2018-10-19 00:00수정 : 2018-10-19 00:00
경찰,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비난 여론

[사진=JTBC방송화면캡처]


'강서구 PC방 살인사건'과 관련해 여론이 피의자 동생을 공범이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뭘까.

17일 JTBC에서는 지난 14일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의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공개했다. 

CCTV를 보면 아르바이트생인 피해자 A(21)씨가 쓰레기봉투를 들고 나오자 가해자 동생 B씨는 형 C씨가 있는 곳으로 뛰어간다. 쓰레기를 버리고 A씨가 들어오자 B씨는 A씨의 양 팔을 잡았고, C씨는 흉기를 휘둘렀다. PC방에 있던 손님들이 경찰에 신고하자 B씨는 도망쳤고, C씨는 경찰이 쏜 테이저건에 맞고 체포된다. 

C씨는 살인 혐의로 구속됐고, B씨는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를 받은 뒤 풀려났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형이 집에서 칼을 갖고 왔을 줄은 몰랐다. 신씨를 뒤에서 붙잡은 건 말리려던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현재 여론은 B씨 역시 공범이라며 처벌을 요구하고 있으며, 경찰의 대처에도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누리꾼들은 "잡아도 지 형 팔을 잡아야지. 피해자 팔을 왜 잡는데… 공범임. 강력한 처벌 원합니다(tj***)" "칼 가져온다던 지 형을 말려야지. 왜 피해자를 말리냐. 말도 안 된다(an***)" "저렇게 하고 말리려고 했다 그럼 공범이 안되는구나. 그렇구나(ek***)" "동생을 불러 참고인 조사를 진행하고 일단 풀어줬다. 헐~(de***)" 등 댓글로 의문을 제시했다. 

현재 피의자 측은 C씨가 평소 우울증 약을 복용하고 있었다며 심신 미약을 주장하고 있다. 이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강서구 피시방 살인 사건. 또 심신미약 피의자입니다'라는 글로 심신미약을 이유로 감형 시켜줘서는 안 된다는 청원에 동의가 쏟아지고 있다. 

논란에 대해 강서경찰서는 "범행 장소에서 동생이 피해자를 잡는 모습이 CCTV에 찍힌 건 사실이지만, 이후에 형을 말리는 장면도 있다. 또 동생이 주변 사람들에게 '도와달라' '신고해달라'고 외치는 장면도 확인됐다. 다수의 목격자와 CCTV를 통해 동생이 범행에 공모하지 않았다는 점이 이미 판별됐다. 동생의 공모 여부가 논란이 되는 만큼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