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도민은 고객이 아니라 도정의 주체”

(내포)허희만 기자입력 : 2018-10-16 15:00수정 : 2018-10-17 01:34
- 1차 민관협치 포럼 개최…충남 민관협치 전망 및 과제 논의

민관협치포럼 장면[사진=충남도제공]


충남도는 16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 도내 시민사회단체 및 일반 도민, 도와 시·군 관계자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1차 민관협치 포럼’을 개최했다.

민·관 거버넌스에 관한 인식 확산을 위해 ‘충청남도 민관협치의 전망과 과제’를 주제로 연 이날 포럼은 주제발표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양승조 지사는 개회사를 통해 “이 시대의 공직사회는 새로운 협치 시스템을 요구받고 있다”라며 “민선7기는 ‘도민과 함께 미래를 여는 충남형 협치 모델 정립’을 기치로, 지속가능한 민관협치를 위한 3개 분야 10대 정책과제를 추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양 지사는 △정책 실효성 강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 조성 △도정 거버넌스에 관한 도민 인식 확산 △지역사회 거버넌스 강화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앞으로 우리가 만들어갈 ‘더 행복한 충남’은 도민이 고객이나 홍보마케팅 대상이 아닌, 도정의 주체가 될 것”이라며 협치도정 실현을 위한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발표는 장수찬 목원대 교수가 ‘충청남도 민관협치의 현황과 과제’를, 김병권 서울시 협치자문관이 ‘민선7기 서울시 민관협치 방향과 과제’를, 전성환 전 충남문화산업진흥원장이 ‘해외 민관협치 우수사례’ 주제로 각각 가졌다.

토론은 발표자 3명과 조성미 예산·홍성 환경운동연합 상임의장, 박찬무 충남사회경제네트워크 이사장 등이 참여해 기존의 정형적인 포럼 방식을 벗어나 청중들이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장수찬 교수는 “민선7기를 맞아 충남 민관협치가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서는 시민사회와 공무원의 역량을 확보하고, 시·군 단위 협치체제를 마련하는 등 협치 선순환 구조를 정착·성장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는 오는 12월 2차 민관협치 포럼을 개최하는 등 도내 시민사회단체들과 함께 포럼 및 토론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