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놀라운 '고약해'의 어원…성군의 입에서 탄생!

전기연 기자입력 : 2018-10-14 12:55수정 : 2018-10-14 12:55

[사진=MBC방송화면캡처]


'신비한TV 서프라이즈'에서 고약해의 어원을 공개했다.

14일 방송된 MBC '서프라이즈'에서는 세종대왕에게 직언을 퍼붓던 신하 고약해의 사연을 전했다. 

훈민정음을 창제하는 등 많은 업적을 쌓았던 세종대왕이 유일하게 불편해하던 신하가 있었다. 태조 정종 태종 세종까지 4명의 임금을 섬겼던 형조참판 고약해. 그의 이름은 같을 약과 바다 해 자를 써 '바다 같은 인물이 되라'는 뜻이 담겼다. 

그는 세종대왕에게 사사건건 직언을 했고, '그의 이름을 빗대어 '이런 고약해 같으니'라는 말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비위나 도리에 맞지 않는 것'을 표현하는 단어로 '고약해'가 쓰이고 있다. 

다른 신하들이 직언을 하지 못할까 봐 고약해를 내치지 못하던 세종대왕은 수령육기법을 두고 논쟁을 벌이던 중 고약해가 '소신'이 아닌 '소인'을 칭한 것을 듣고 크게 분노하고 1440년 3월 그를 파면시켰다. 하지만 1년 뒤 세종은 고약해를 조정으로 다시 불러들였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