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근무 경찰관, 10명 중 6명 건강 이상

박흥서 기자입력 : 2018-10-12 11:05
특수건강진단 결과 59.6% 경찰관들이 건강 이상 진단
야간근무 경찰관들의 건강에 이상이 있거나 이상이 우려되는 비율이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광주시갑)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야간근무 경찰관들에 대한 특수건강진단 결과 59.6%의 경찰관들이 건강 이상 진단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2016년의 56.3%보다 3.3%포인트 더 증가한 수치다.

국가는 경찰공무원 보건안전 및 복지에 관한 법률에 따라 경찰관들의 업무적 특성을 감안해 건강검진 및 정신건강검사 등의 의료지원을 제공할 수 있다. 경찰은 2014년 1월부터 산업안전보건법상 야간근무가 직업상 유해인자로 규정됨에 따라 2015년부터 관련 예산을 확보해 매년 특수건강진단을 실시해오고 있다.

지난해 특수건강진단을 받은 경찰관 2만 9536명이었고, 이 중에서 6098명(20.6%)이 유소견자로, 1만 1495명(38.9%)이 요관찰자로 분류됐다.

지방청별(본청 및 부속기관 제외)로 지난해 유소견자의 비율이 가장 높았던 곳은 제주(79.8%)였고, 대구(37.1%), 전북(28.9%), 인천(27.2%), 충북(27.1) 뒤를 이었다. 요관찰자 비율은 부산(49.1%), 광주(46.9%), 충남(43.8%), 경북(43%) 순으로 높았다. 유소견자와 요관찰자를 합한 전체적인 비율은 제주(79.8%), 대구(76.7%), 광주(71.4%), 인천(68.4%) 순이었다.

◆2016~2017 특수건강진단 경찰관 건강 이상 비율(본청 및 부속기관 제외)

]


소병훈 의원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경찰관의 건강은 경찰관 본인을 위해서도 중요하지만, 치안서비스를 제공받는 국민 입장에서도 더없이 중요하다. 충분한 예산을 확보하여 일부가 아닌 모든 경찰관이 매년 진단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보다 근본적으로는 야간근무자들의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