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환율조작국 지정 피하나…"美재무부, '조작 안 해' 결론"

김신회 기자입력 : 2018-10-12 06:46
블룸버그 "美재무부 실무진 '中 환율조작 안 해' 결론 므누신에 보고"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재무부 실무진이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에게 중국이 위안화 환율을 조작하고 있지 않다는 보고를 했다고 블룸버그가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소식통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그동안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라며 므누신 장관을 압박했지만, 재무부 실무진은 그럴 만한 근거를 찾지 못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므누신 장관이 이 결론을 수용하면 미·중 무역전쟁의 확전을 피하고, 신흥시장의 불안 요인 가운데 하나를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다만 므누신 장관이 다른 결론을 발표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미국 재무부는 다음주에 환율보고서를 공개할 예정인데, 므누신 장관은 최근 위안화 약세가 지속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에 참석 중인 므누신 장관은 전날 파이낸셜타임스(FT)와 한 회견에서 "올해 중국 위안화가 현저하게 떨어졌다"며 중국과의 무역협상에서 이를 꼭 짚고 넘어가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