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블록체인 공동인증 '뱅크사인' 이용률 저조...유인책 마련 필요

신희강 기자입력 : 2018-10-04 11:13수정 : 2018-10-08 15:14
-도입 한 달 이용자 5만명 불과...기존 공인인증서와 큰 차이 없어 -은행권 적극적 홍보로 이용자 신뢰 쌓아야

김영권 삼성SDS 디지털 금융전략팀장이 8월 27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권 블록체인 플랫폼 및 뱅크사인 오픈식'에서뱅크사인 주요특징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


블록체인 기반 은행공동인증서비스 '뱅크사인(BankSign)'이 출시된지 한달이 넘었지만, 여전히 이용자들의 외면을 받고 있다. 기존의 공인인증서를 뛰어넘는 보안을 갖췄음에 불구하고, 이를 대체할만한 뚜렷한 유인책이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뱅크사인은 지난 8월 27일 출시된 이후 구글플레이 기준 5만여 건이 다운, 9000만명에 달하는 국내 모바일 뱅킹 사용자의 0.05% 수준으로 집계됐다. 시중은행별 이용자 수도 최대 5000명 정도로 국내 모바일 뱅킹 사용자(1000만명)와 견줘봤을 때 턱없이 적은 수치다.

삼성SDS가 개발한 뱅크사인은 인증 한 번으로 여러 거래 은행의 뱅킹서비스를 쉽게 이용할 수 있게 해준다. 특히 블록체인의 특성인 분산합의와 은행간 실시간 인증정보 동기화를 통해 인증서 위·변조를 방지하고, 인증서 유효기간도 1년에서 3년으로 늘리면서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차세대 인증 수단으로 주목을 받아왔다.

이에 은행연합회를 중심으로 KB국민, 신한, 우리, KEB하나, NH농협, IBK기업, SC제일, Sh수협, 대구, 부산, 광주, 제주, 전북, 경남, 케이뱅크은행 등 15곳에서 뱅크사인을 도입했다. 하지만 은행 각각의 모바일뱅킹 앱에 익숙한 이용자들과 공인인증서와 큰 차이가 없어 활용도가 미비한 수준이다. PC 버전이 없는 데다가 은행권의 적극적인 홍보 활동이 이뤄지지 않은 점도 이용률 저조에 한 몫을 했다는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뱅크사인은 블록체인을 활용한 은행공동인증 서비스 기술의 첫 단계라는 점에서 지켜봐야 한다"면서도 "다만, 은행권의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이용자들의 신뢰를 얻고 확산해 나가는 움직임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