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서울, 가구당 주거면적 18평…전국서 가장 좁아

안선영 기자입력 : 2018-09-25 12:06수정 : 2018-09-25 12:06
서울은 서초·강남 순으로 주거면적 넓어…관악구 최하위

정부의 9·13 부동산대책 발표 후 첫 주말인 16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부동산 중개사무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의 가구 평균 주거면적이 전국에서 가장 좁은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지역의 평균 가구당 주거면적은 62.3㎡(18.8평)로 전국 시도 중 가장 좁았다. 이는 전국 평균(69.4㎡)에도 크게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인천(66.7㎡)과 부산(67.8㎡)도 다른 시도에 비교해 주거면적이 좁았다.

가장 거주면적이 넓은 시도는 울산(76.0㎡)이었다. 이어 충남(74.0㎡)과 대구·세종(각 73.5㎡) 등 순이었다.

서울 중에서는 서초·강남·송파 등 주로 강남지역의 거주면적이 상대적으로 넓었다. 지난해 서초구의 가구당 주거면적은 82.6㎡(25.0평)였다.

서초구 주거면적은 서울 25개 자치구 중 유일하게 80㎡를 웃돌았고 서울지역 평균(62.3㎡)과도 큰 차이가 났다.

주거면적이 가장 좁은 자치구는 관악구로 48.9㎡(14.8평)였다. 중랑구와 강북구는 각각 56.1㎡(17.0평), 56.3㎡(17.0평)로 좁은 편이었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