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대, 서울에 아파트 한 채 사려면 15년 꼬박 모아야

안선영 기자입력 : 2018-09-25 10:33
청년 가구 가처분 소득 감소하는데 서울 아파트값은 1년새 20% 이상 급등

정부의 9·13 부동산대책 발표 후 첫 주말인 16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부동산 중개사무소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20∼30대 가구주는 돈 한 푼 안 쓰고 15년 이상 모아야 서울 아파트 한 채를 마련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2분기 39세 이하 가구주의 월평균 처분가능소득(명목)은 361만5000원이었다. 처분가능소득은 세금, 사회보험금, 이자 등을 빼고 가계가 실제 자유롭게 쓸 수 있는 소득을 의미한다.

한국감정원이 조사한 서울 지역 아파트 매매 중위가격은 6월 기준으로 6억6403만4000원이었다. 산술적으로 20~30대 가구는 15.3년을 꼬박 모아야 서울에서 중간 가격의 아파트 한 채 값을 마련할 수 있는 셈이다.

2030 청년 가구가 내 집 마련 자금을 모으는 데 걸리는 기간은 점차 길어지고 있다.

2014년 1분기엔 10년 걸렸으나 2015년 4분기엔 12.3년으로 연장됐고 작년 4분기에는 13.7년으로 길어졌다.

2014년 이후 부동산 규제가 완화되면서 집값이 뛰기 시작했다. 여기에 경제 성장률이 서서히 둔화해가고 고용시장은 청년층을 중심으로 얼어붙으며 청년층 소득 증가 부진까지 맞물렸다.

그러나 2030가구의 소득 증가세는 집값의 상승 속도를 좀처럼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

올해 2분기 기준으로 39세 이하 가구의 처분가능소득은 1년 전보다 1.1% 감소했다. 전체 연령대에서 유일하게 뒷걸음질 쳤다.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매매 중위가격은 23.6% 뛰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