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학희 세계화장품학회장 임기 마쳐… 독일에 바톤 넘겨

이규진 기자입력 : 2018-09-22 17:23
제30회 세계화장품학회 총회 및 학술대회 뮌헨서 개최

 

세계화장품학회(IFSCC)는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4일간 독일 뮌헨에서 총회 및 학술대회를 개최하고 제60대 신임회장으로 독일 베를린 대학 피부과 교수 Jurgen Lademan를 선임했다.

지난 1년 동안 세계화장품학회 회장은 강학희 대한화장품학회장 겸 한국콜마 기술연구원장이 맡아왔다. 성공적 임기 수행을 마친 강학희 회장은 K뷰티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는 데 앞장섰다는 평을 받는다.

한편 이번 총회에서 중국이 세계화장품학회의 새로운 회원국으로 승인되며 업계의 이목이 쏠렸다. 중국 화장품 시장이 커지면서 글로벌 시장에서의 위상이 높아졌다는 평이다.

강학희 회장은 “지난 1년 동안 회장직을 수행하며 한국의 연구 역량이 일본, 미국, 프랑스에 이어 세계 4위의 위상을 갖게 된 것이 매우 영광스럽다”며 “또한 중국의 회원국 가입을 가결한 것도 내 임기 중의 역사적 업적”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세계화장품학회는 화장품 과학기술 분야의 국제협력을 위한 세계적인 조직으로, 1959년 벨기에 브뤼셀에서 처음 탄생했다. 이후 화장품 산업 발전에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왔으며, 이번 학술대회에는 전 세계 28개국의 1,200여 명의 화장품 관련 연구원, 교수 등이 참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