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코·에일리·김형석 남북 정상회담 특별수행원 포함 소식에 네티즌 "김정은이 힙합도 좋아하나?"

홍성환 기자입력 : 2018-09-16 16:01

[사진=세븐시즌스 제공]


3차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회 특별수행원에 그룹 블락비의 래퍼 지코를 비롯해 가수 에일리, 작곡가 김형석 등이 포함되면서 화재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16일 브리핑을 통해 공식수행원 14명과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시민사회 등 각계각층 인사 52명으로 구성된 특별수행원을 발표했다.

특별수행원에 가수는 에일리, 작곡가 김형석, 지코가 포함돼 있다.

임 실장은 "세 분이 만들어내는 평화의 화음이 남북관계의 풍성한 가을을 그려낼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지코의 평양 방문 소식이 알려지면서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김정은도 힙합을 좋아하나?", "북한 사람들이 랩 들으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하다", "지코가 왜?" 등의 의견을 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