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부선 "강용석 변호사 덕분에 아주 수월…이재명 고소할 것"

박성준 기자입력 : 2018-09-14 19:27수정 : 2018-09-14 19:27
강용석 변호사 동반 출석…3시간 반만에 조사 마쳐 피고발 사건만 조사…"참고인 조사는 분당서에 협조못해"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경찰서 출석한 김부선 (사진=연합뉴스 제공)


경기도지사 이재명 스캔들의 주인공 배우 김부선씨가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14일 경찰 조사를 마쳤다.

김 씨는 14일 분당경찰서에 출석 피고발인 신분 조사를 응하고 3시간 반만에 경찰서를 나왔다.

이날 오후 5시 30분께 경기 분당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온 김 씨는 조사를 잘 받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강용석)변호사님 덕분에 아주 수월하게 빨리(받았다)"라고 답했다.

강 변호사는 "피고발 사건에 대해서 자세히 진술했다. (이 지사를) 고소할 내용에 대해서는 고소할 때 가서 다시 이야기하겠다"라고 설명했다.

경찰서를 떠나기 전 김 씨는 "정치인은 말 한마디 한마디가 책임을 동반한다. 지난번에 (이 지사의) 진술이 계속 바뀐다는 내용을 언론에 인터뷰한 것을 경찰에 중요한 증거자료로 냈다"라며 "수사관들이 진실에 다가가기 위해서 애쓴다면은 바로 결론이 나올 것 같다"라고 말했다.

분당경찰서 관계자는 "김 씨 측은 피고발인 신분 조사에만 응했을 뿐, 참고인 신분 조사는 거부했다"라며 "추후 김 씨 측을 재소환하거나 할텐데, 이 지사 소환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라고 설명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