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농특산물 추석맞이 특판전’ 개최

(수원)김문기 기자입력 : 2018-09-12 10:23
"생산자와의 직거래로 시중가보다 최대 40%까지 싼 상품 선보여"

추석 선물하기 카탈로그[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와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추석을 앞두고 농가의 판로확대와 판매촉진을 위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경기농특산물 추석특판전’을 진행한다.

유통진흥원은 도지사 인증 G마크, 6차산업 인증 등 우수농특산물 77개 업체 180여개의 선물세트가 실린 카탈로그를 제작해 지난달 30일 온라인 배포 및 우편 발송했다.

추석에 선물하기 좋은 농특산물을 생산자와의 직거래를 통해 시중가보다 최대 40%까지 저렴한 상품들을 선보였다. 김영란법’개정안 시행에 따른 5만원 이하의 실속형 선물세트를 전체 80% 이상으로 구성했다.

구매는 모바일과 온라인으로 주문 및 결제가 가능하다. 브로슈어는 유통진흥원 홈페이지(http://gfi.or.kr)와 브로슈어의 QR코드를 접속하면 확인할 수 있다.

이외에도 온라인 ‘우체국쇼핑몰 G마크관’에서는 한우와 잣을 20% 할인판매하고, 산림조합중앙회 온라인 쇼핑몰 ‘푸른장터’에도 추석맞이 선물전과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프라인에서도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오는 15~18일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리는 ‘2018 추석 농수특산물 서울장터’에서 경기도 우수농특산물이 시중가 보다 20~40% 저렴하게 판매한다.

또 15~23일 수원·고양·성남 하나로 클럽 내 G마크관에서는 ‘G마크 전용관 추석판촉전’이 열린다. 이외에도 고양 하나로클럽에 위치한 경기 6차 산업 안테나숍에서도 인증자의 우수제품 7개 품목(밤꿀 가평잣 도라지조청 오미자청 배즙 사과즙 여주즙)을 선정해 총 600개를 최대 50%까지 할인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서재형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장은 “무더위로 상심이 큰 농가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며 "적절한 가격대의 경기농특산물로 구성된 추석선물로 판매를 촉진하겠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