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라건아로 넘지 못한 하다디…한국 농구, 이란에 완패 ‘2연패 좌절’

서민교 기자입력 : 2018-08-30 20:33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이스토라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농구 4강 한국과 이란의 경기에서 패하며 결승 진출이 좌절된 한국 라건아가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귀화선수 라건아(미국명 리카르도 라틀리프‧198㎝)를 앞세워 아시안게임 2연패에 도전했던 한국 남자농구가 하메드 하다디(218㎝)가 버틴 이란의 높이를 넘지 못하고 결승 문턱에서 무너졌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남자농구대표팀은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포츠 컴플렉스 내 이스토라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준결승에서 졸전 끝에 이란에 68-80으로 완패했다.

2010년 광저우 대회 준우승, 2014년 인천 대회 우승을 차지한 한국은 3회 연속 결승 진출을 노렸으나 하다디가 골밑을 장악한 이란에 막혔다. 한국은 4년 전 인천 대회에서 하다디가 뛴 이란을 넘어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란은 사상 첫 아시안게임 우승에 도전한다.

결승 진출이 좌절된 한국은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렸다. 한국은 내달 1일 오후 2시 30분(한국시간) 이스토라 경기장에서 중국과 대만의 준결승전 패자와 맞붙는다.

이날 한국은 가장 우려됐던 제공권에서 철저히 밀린 것이 결정적 패인이었다. 리바운드 스코어 27-47로 무려 20개나 뒤졌다. 12점 차 패배가 오히려 다행일 정도였다. 특히 공격 리바운드 싸움에서 4-21로 밀린 것은 충격에 가깝다.

한국이 인천 대회 우승 멤버 오세근과 이종현 등 빅맨들이 이번 대회에서 부상으로 빠졌다고 하지만, 라건아가 합류한 골밑에서 일방적으로 밀린 것은 기본적인 박스아웃 등 국내 선수들의 제공권 확보에 대한 준비와 투지 부족이라고 설명할 수밖에 없다.

수차례 공격을 재차 허용하면서 한국이 이길 수 있는 방법은 없었다. 당연히 속공도 실종됐고, 하다디의 느린 발을 잡을 수 있는 라건아의 빠른 트랜지션 공격도 활용하지 못했다. 한국은 정체된 공격으로 슈팅 기회조차 제대로 만들지 못했고, 3점슛도 이란의 5개보다 적은 4개를 성공하는데 그쳤다.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0-8로 뒤지다 1쿼터를 14-21로 뒤진 채 시작했다. 하다디의 골밑 득점을 막지 못한 한국은 전반을 28-40으로 마쳤다. 후반 들어 추격에 나선 한국은 끝내 외곽슛이 터지지 않으면서 제대로 된 공격을 해보지도 못하고 무너졌다.

한국은 라건아가 37점 12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하며 홀로 분전했다. 김선형과 최준용이 각각 11점, 10점으로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했으나, 이정현과 이승현, 허웅 등 나머지 선수들이 5점을 넘기지 못하는 등 부진했다. 전준범은 무득점에 그쳤다. 반면 이란의 하다디는 23점 8어시스트 7리바운드로 트리플더블급 활약을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