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US오픈 2회전 진출…역전 당한 베란키스 ‘기권’

서민교 기자입력 : 2018-08-29 09:02

[US오픈 출전한 정현.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세계랭킹 23위)이 지난해 ‘4강 신화’를 썼던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300만 달러·약 590억원)에서 역전승으로 1회전을 통과했다.

정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US오픈 남자단식 1회전에서 리카르다스 베란키스(104위·리투아니아)를 상대로 세트 스코어 2-1(4-6 7-6<8-6> 6-0)로 힘겹게 역전승을 거두고 2회전에 진출했다. 베란키스는 전세를 뒤집은 정현이 마지막 4세트에서 완벽한 흐름을 잡자 오른팔 통증을 호소하며 기권했다.

정현은 2015년과 지난해 US오픈에 출전해 2회전 진출이 최고 성적이었다. 이형택(은퇴)의 US오픈 16강(2000‧2007년) 기록에 도전하는 정현은 첫 판을 고전 끝에 통과했다.

정현은 1세트 초반 3-1로 앞서다 서비스가 흔들리며 4-5로 역전을 당했다. 결국 브레이크를 당한 정현은 1세트를 4-6으로 내줘 불안하게 출발했다.

정현은 2세트 초반에도 상대의 강력한 서브에 고전하며 2-5까지 밀렸다. 정현은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킨 뒤 상대 실수를 놓치지 않고 결정적인 브레이크에 성공했다.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킨 정현은 5-5로 균형을 맞춘 뒤 타이브레이크 접전을 펼친 끝에 8-6으로 이겨 2세트를 7-6으로 따냈다.

위기를 넘기고 다시 흐름을 가져온 정현은 3세트에 베란키스를 몰아쳤다. 정현의 날카로운 서브가 살아났고, 리턴 실수도 사라졌다. 베란키스는 실수를 쏟아내며 범실을 17개나 저질렀다. 정현은 3세트를 단 한 게임도 내주지 않고 6-0으로 완승해 세트 스코어 2-1로 역전에 성공했다.

정현은 마지막 4세트에서 자신의 서브게임을 지킨 뒤 브레이크에 성공해 2-0으로 앞서자 베란키스는 오른팔 부상을 이유로 기권했다.

정현은 1회전에서 노아 루빈(135위‧미국)을 3-1로 꺾고 올라온 미카일 쿠쿠슈킨(84위‧카자흐스탄)과 2회전에서 맞붙는다. 정현과 루빈은 2015년 US오픈 복식에서 호흡을 맞춘 사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