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韓 여자양궁, 사상 첫 AG 결승행 좌절…장혜진·강채영 모두 탈락

서민교 기자입력 : 2018-08-23 17:45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여자 리커브 결승행이 좌절된 세계랭킹 1위 장혜진. 사진=연합뉴스 제공]


충격의 대이변이다. 아시안게임 양궁에서 한국 선수들이 없는 결승전이 발생했다. 한국 선수들이 아시안게임 사상 최초로 여자 리커브 개인전에서 모두 결승행 티켓을 얻지 못했다.

장혜진과 강채영은 2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여자 리커브 본선에서 모두 탈락했다. 장혜진은 8강, 강채영은 4강에서 탈락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2관왕을 차지한 세계랭킹 1위 장혜진은 8강에서 개최국 인도네시아 다이난다 코이루니사에게 세트 승점 3-7로 패했다. 이어진 준결승에서도 강채영이 중국 장신옌과 접전을 펼친 끝에 4-6으로 졌다. 강채영은 28일 동메달 결승전을 치른다.

이에 따라 여자 양궁에서는 2002 부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에 실패한 이후 16년 만에 개인전 정상을 내주게 됐다.

한국은 아시안게임 리커브 여자 개인 금메달 10개(1986 서울 아시안게임의 거리별 메달 제외) 중 8개를 수확한 세계 최강국이다.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지 못하고 은메달에 그친 적은 있지만, 결승 무대조차 밟지 못한 것은 1978년 방콕 아시안게임에서 양궁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28일 펼쳐질 결승에서는 장혜진을 꺾은 코이루니사와 강채영을 제압한 장신옌이 맞붙게 됐다.

충격의 결승 좌절을 맛본 한국 양궁대표팀은 남자 리커브 개인전과 남녀 단체, 혼성전, 컴파운드 단체와 혼성에서 설욕에 나선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