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현대중공업, 온산공장 매각

류태웅 기자입력 : 2018-08-19 23:19수정 : 2018-08-19 23:29
해양플랜트 수주 절벽 원인

내용과 무관. [사진 제공=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해양플랜트 모듈 등을 제작하던 온산 공장을 매각한다.

19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최근 이사회를 열고 온산공장 등 유휴부지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온산공장은 과거 해양플랜트 일감이 넘쳤을 때 매입했던 곳"이라며 "하지만 해양플랜트 수주가 끊기며 일감이 사라졌다"고 매각 배경을 설명했다.

온산공장은 지난 2011년 울산 동구 방어동의 현대중공업 해양1공장에 이은 해양2공장이다. 울산공장에서 서남쪽으로 약 10㎞ 떨어진 울산 울주군 온산읍 일대에 위치해 있다.

한때 1000명 넘는 근로자가 일했으나 해양플랜트 수주 절벽의 여파로 2016년 11월부터 멈춰섰다. 

현재는 조선 생산설비 등이 철거돼 사실상 빈 땅이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