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코픽스 잔액 기준 1.87%…2년 7개월 만에 최고치

안선영 기자입력 : 2018-08-16 21:18수정 : 2018-08-16 21:18

[사진=연합뉴스 제공]


은행권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잔액 기준으로 2년 7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은행연합회는 7월 코픽스가 잔액 기준으로 1.87%, 신규취급액 기준으로 1.81%라고 16일 공시했다.

잔액기준 코픽스는 전월보다 0.02%포인트 올라 11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2015년 12월(1.88%) 이후 2년 7개월 만에 최고치다.

신규취급액 기준은 전월과 비교해 0.03%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6월에 2015년 3월(1.91%) 이후 최고치인 1.84%까지 올랐다가 7월 하락으로 돌아섰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자금을 조달한 수신상품의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이다. 코픽스가 오르면 이에 연동한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일제히 오른다.

은행연합회는 "잔액기준 코픽스는 시장금리 변동이 서서히 반영되지만, 신규취급액 기준은 잔액기준보다 시장금리 변동이 신속히 반영된다"며 "코픽스와 연동하는 대출을 받을 땐 이런 특성을 충분히 이해한 후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