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111년 만의 기록적 폭염, 언제 끝날까?

안선영 기자입력 : 2018-08-16 20:46수정 : 2018-08-16 20:46

[사진=연합뉴스 제공]


111년 만의 기록적인 폭염의 기세가 다소 꺾일 것으로 보인다.

16일 기상청에 따르면 금요일인 17일부터 일요일인 19일 오전까지 한반도 북쪽에 고기압이 위치하면서 우리나라로 차고 건조한 동풍이 불 전망이다.

이로 인해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이 25도 이하로 떨어지면서 장기간 이어진 열대야가 일시적으로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폭염도 일부 지역에 한해 다소 완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더위가 완전히 물러나는 데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19일 오후부터 화요일인 21일 사이에는 다시 북태평양 고기압의 세력이 한반도로 확장하면서 남쪽으로부터 고온 다습한 공기가 유입돼 기온이 오를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낮 최고기온 33도 안팎의 폭염이 대부분 지역에서 나타나고 열대야 현상을 보이는 지역도 17∼19일보다 늘어날 전망이다.

다만, 이 같은 기온 상승에도 말복인 이날 이후 전반적으로 불볕더위가 조금이나마 식을 것으로 보인다.

수요일인 22일과 목요일인 23일에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점차 약해지면서 그동안 굳건한 고기압을 뚫지 못해 번번이 우리나라를 비켜간 태풍이 한국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

기압골 또는 태풍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면 기온은 더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