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삼성전자·SK하이닉스, 모건스탠리 부정적 투자의견에 하락 마감

강민수 기자입력 : 2018-08-10 17:09수정 : 2018-08-10 17:09
조지프 무어 연구원 "반도체 경기 과열 조짐"

[사진=연합뉴스 제공]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모건스탠리의 부정적인 투자의견 여파로 10일 하락 마감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유가증권시장에서 전 거래일 대비 3.2% 떨어진 4만5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SK하이닉스는 3.72% 하락한 7만51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이날 삼성전자 주식을 각각 656억원, 1899억원어치 팔아치웠다. 외국인과 기관은 SK하이닉스 주식도 각각 670억원, 873억원어치 순매도했다.

두 종목이 동반 하락한 이유는 미국 투자은행 모건스탠리가 반도체 기업에 대한 투자전망을 하향 조정했기 때문이다.

미국 방송매체 CNBC에 따르면 모건스탠리는 9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반도체 기업 투자전망을 '중립(in-line)'에서 '주의(cautious)'로 낮췄다.

'주의'는 모건스탠리가 제시하는 투자전망 등급 중 가장 낮은 단계다. 앞으로 최소 12개월에서 최대 18개월 동안 해당 업종의 주가 상승률이 시장 평균보다 낮을 것으로 예상한다는 의미다.

조지프 무어 연구원은 "반도체 경기가 과열 조짐을 보이고 있으며 경기 지표에도 빨간불이 켜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