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갤럭시노트9 공개] 드디어 출격, '패블릿 끝판왕'

뉴욕(미국)=김지윤 기자입력 : 2018-08-10 00:30수정 : 2018-08-11 12:06
삼성전자, 미 뉴욕 브룰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서 '갤럭시노트9' 최초 공개 진화된 S펜ㆍ더 커진 화면ㆍ최대 용량 배터리… 쿨링시스템도 업그레이드

현지시간 9일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18' 행사에서 '갤럭시 노트9'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진화의 결정체 '갤럭시노트9'을 공개하며, 업계의 지각변동을 알렸다.    

한층 진화된 'S펜', 더 커진 화면, 업계 최대의 배터리, 이모지를 비롯한 다양한 차별화 기능 등을 통해 최근 부진했던 스마트폰 사업에서 반전을 꾀한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Barclays Center)에서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 등 4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을 열고, 갤럭시노트9을 선보였다. 

신제품의 가장 큰 변화로는 갤럭시노트 시리즈만의 특장점으로 S펜이 꼽힌다. 블루투스(BLE)를 지원하며 편의성과 사용성을 대폭 높였다는 평이다.

S펜 하나로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거나, 카메라, 동영상, 갤러리 등을 원격으로 제어하고 프레젠테이션 중 슬라이드를 넘기는 것이 가능해졌다.

본체에서 분리 후 30분 내 최대 200번까지 버튼을 쓸 수 있다. S펜을 스마트폰에 꽂기만 하면 약 40초 만에 완충돼 배터리 걱정도 없다. 

패블릿(phablet: 태블릿과 스마트폰의 합성어)의 대표주자라는 명성도 그대로 이어갔다. 역대 갤럭시 노트 제품 중 가장 큰 6.4인치형 화면을 탑재한 것.

여기에 18.5대 9 화면 비율의 쿼드HD+(2960x1440)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슬림한 상하단 베젤, 홍채인식 센서 등 시각적 방해 요소를 최소화해 더욱 몰입감 있게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했다. 

'인텔리전트' 등 새로운 기능을 통해 카메라 성능도 대폭 향상시켰다. 인텔리전트는 꽃, 음식, 인물 등 촬영 장면을 인식해 대비, 밝기, 화이트밸런스, 채도 등을 최적으로 조정해 촬영해주는 기능이다. 사용자가 사진을 촬영하기 전에 별도의 필터를 적용하거나 어울리는 모드로 변환할 필요가 없다.

배터리·메모리·프로세서 등에서 현존 최고 사양을 지원한다. 우선 갤럭시노트9은 역대 프리미엄 스마트폰 중 최고 배터리 용량인 4000mAh가 탑재됐다. 이는 전작 대비 21% 증가한 것으로 하루 종일 충전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내장 메모리는 최대 512G까지 지원해 512GB 마이크로 SD카드와 함께 사용할 경우 1TB 메모리 용량을 사용할 수 있다. 

고성능 10nm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현존 가장 빠른 다운로드 속도인 최대 1.2Gbps를 지원해 어떤 앱이든 매끄럽게 다운로드 받거나 스트리밍해 즐길 수 있다.

갤럭시 스마트폰만의 개성은 갤럭시 노트9에서 한번 더 진화했다. ‘마이 이모지 스티커’에 직접 손글씨를 추가할 수 있게 됐고, 펜 효과도 기존 잉크, 글로우, 스파클링에서 하트, 눈송이, 무지개 등으로 확대됐다.

지난 2016년 업계 최초로 선보였던 쿨링 시스템도 한 단계 업그레이드됐다. 삼성의 독자적인 기술력을 더해 히트 파이프 자체의 크기를 키우고 새로운 소재를 적용해 발열을 줄였다. 또 인공지능(AI) 기반의 성능 최적화 알고리즘을 적용해 장시간 고사양 게임을 하더라도 안정적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또 ‘스마트싱스(SmartThings)’와 지능형 어시스턴트 ‘빅스비(Bixby)’를 지원해 다양한 IoT(사물인터넷) 제품을 연결하고 손 쉽게 제어할 수 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IT·모바일)부문장 사장은 "갤럭시노트9은 사용자들이 원하고 필요로 하는 기능과 성능, 인텔리전스 등 모든 것을 갖춘 최고의 스마트폰"이라고 강조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