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사진공동취재단]


가수 故유채영이 세상을 떠난지 4주기가 됐다. 그러나 여전히 고인을 기억하는 팬들과 함께 남편 김주환 씨가 남긴 편지가 많은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고있다.

고인의 김주환 씨는 24일 유채영의 팬카페에 "나 왔어. 아까부터 너 앞에 앉아있어. 오늘은 괜찮을 줄 알았는데 아니네. 아직은 괜찮지 않네. 눈물이 너무 많이 나. 숨이 차고 머리가 아플 정도로"라며 세상을 먼저 떠난 아내를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그는 "자기가 떠난 지 4년 됐다. 10년이 지나도 20년이 지나도 언제나 유채영 남편으로 남을 게. 내가 사랑하는 내 아내는 너 하나뿐이니까"라며 "약속할게. 그리고 이 약속만이라도 지킬게. 널 지켜준다던 약속은 못 지켰으니까"라고 남겼다.

이어 "얼마 전에 많이 아팠어. 심장이 안 좋아졌나 봐. 근데 별로 걱정 안 돼. 자기가 떠난 뒤로 죽음이 무서운 적 없었으니까. 너무 보고 싶다 내 사랑"이라며 절절한 마음을 표현했다.

앞서 유채영은 지난 2008년 10년지기 친구이자 1세 연하의 사업가 김주환 씨와 결혼했다.

그러나 2013년 갑작스럽게 위암 말기 판정을 받고, 약 9개월간의 투병 끝에 2014년 7월 24일 향년 41세의 나이로 숨을 거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