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가수 '바다', 70주년 제헌절 경축식서 공연 및 낭독···"뜻깊은 날 남다른 울림"

장윤정 기자입력 : 2018-07-17 12:59수정 : 2018-07-17 13:58

가수 바다가 17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제70주년 제헌절 경축식에서 기념공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수 바다가 제70주년 제헌절 경축식에서 ‘헌법이라는 선물’을 낭독해 깊은 울림을 줬다.

17일 국회 본관 중앙홀에서 열린 제70주년 제헌절 경축식에서 바다는 경축공연 및 ‘헌법이라는 선물’ 제목의 글을 낭독했다.

바다는 “헌법은 우리에게 산(山)과 같은 선물”이라며 “아름다운 꽃처럼, 달콤한 꿀처럼, 노래하는 새처럼, 우리는 헌법이라는 큰 산 안에서 권리를 보장받고 의무를 다합니다”라며 낭독을 시작했다.

또 “푸르른 산이라도 우리가 돌보지 않으면 벌거벗은 민둥산이 되는 것처럼, 우리가 헌법을 어떻게 가꾸는지에 따라 이 세상은 행복한 보금자리가 될 수도, 불행한 폐허가 될 수도 있습니다”라고 전했다.

바다는 “나무가 모여 숲이 되고 숲이 모여 산을 이루듯, 한 그루 나무와 같은 보통 사람들의 관심과 참여가 모일 때 헌법은 비로소 그 가치를 빛내게 됩니다”라며 “헌법은 우리에게 산과 같은 축복이자 선물이지만 그 선물은 하늘에서 내려온 것이 아니라 우리의 땀방울 하나하나를 모아 이뤄낸 소중한 축복입니다”라고 낭독해 남다른 울림을 선사했다.

이날 바다가 낭독한 ‘헌법이라는 선물’은 제70주년 제헌절 공모전을 통해 당선된 창작글이어서 그 의미를 더했다.

이어 바다는 낭독을 마치고 권인하의 ‘오래전에’를 진정성을 담아 불렀다. 특히 “세월이 흘러 변하는 것이 나쁘다고 말할 순 없지만, 생각이 바뀌어 변하는 것도 틀렸다고 말할 순 없지만, 오래전에 꿈꾸었던 나라 잊을 순 없잖아. 버릴 순 없잖아”라는 가사를 제헌절의 숭고한 의미를 담아 호소력 있는 목소리로 불러 감동을 이끌어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