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보유세 개편] 세금 폭탄에 강남 주택시장 거래 실종

강승훈·윤주혜·오진주 기자입력 : 2018-06-24 14:17수정 : 2018-06-25 09:25
업계 "던질 사람은 벌써 매물 던져… 보유세 회피 문의 많아"

서울 신반포1차를 재건축하며 현지 리딩아파트로 꼽히고 있는 아크로리버파크. [사진=강승훈 기자]


대통령 직속 재정개혁특별위원회가 발표한 부동산 보유세 개편안의 후폭풍이 서울 강남지역을 중심으로 한 주택시장에 거세게 몰아치고 있다. 재건축 안전진단 강화, 대출규제,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재건축초과이익 환수제에 이은 보유세 폭탄까지 ​연이은 정부의 강력한 규제가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 기존 주택매매는 그야말로 꽁꽁 얼어붙고 있다.

◆반포동 전역 '거래 절벽'

보유세 개편안이 윤곽을 드러낸 지난 22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일대. 올해 초까지 연일 최고가를 갈아치우며 이곳 대장주 아파트로 우뚝 선 아크로리버파크(1612가구), 래미안퍼스티지(2444가구)를 비롯해 신반포3지구(1140가구), 반포경남(1056가구) 등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밀집한 곳이지만 지난 3월 이후 매도자와 매수자가 모두 사라졌다.

C공인 실장은 "일부 고가아파트 보유자의 세금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정사실화된 만큼 부동산시장에서 관망세가 짙어지고 있다. 보유세 개편안 소식이 전해진 뒤로 호가는 다소 조정됐지만 급매물조차 찾아보기 힘들다"고 말했다.

A공인중개사 대표는 "매물이 가끔 나오긴 하는데 사겠다는 사람이 없다. 이런 추세가 벌써 3개월째 이어지고 있다"라며 "정부에서 집값을 잡겠다면서 연일 규제를 쏟아내다 보니 투자자는커녕 실거래도 뚝 끊겼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B부동산 관계자는 "연초 전용면적 112㎡ 규모가 26억8000만원에 주인이 바뀐 뒤 매매는 한 건도 없었다"면서 "2016년 하반기부터 상승세를 이어가며 현재 25%가량이 오른 터라 매도자는 집값을 낮추지 않고, 매수자의 경우 비싸게 사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서울지하철 9호선 신반포역을 기준으로 건너편에 자리한 래미안퍼스티지에서도 거래 침체가 심화되는 모양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보면, 올 2분기 동안 아크로리버파크와 래미안퍼스티지는 각각 1가구, 2가구 거래되는 데 그쳤다. 앞서 1분기 30가구 가까이 손바뀜이 이뤄졌던 것과는 차이가 확연하다.

반포자이(3410가구)도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다. 입주 10년차를 맞은 이 단지는 총 3410가구에 편리한 교통망, 고급 커뮤니티시설로 인기가 꾸준했다. 그렇지만 보유세 등 규제 직격탄으로부터 벗어나지는 못했다.

◆던질 사람은 벌써 매물 던져···보유세 회피 문의 많아

"매물을 던질 사람들은 다주택자들의 양도세 중과가 시행된 4월 이전에 이미 다 내놨다. 보유세를 회피하거나 혹은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을 문의하는 고객이 대다수다."

지난 주말 방문한 송파구 잠실 등지의 주택시장은 썰렁한 모습이었다. "우선 확정된 개편안이 나올 때까지 지켜보자"는 식이다. 심지어 매물 적체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D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는 "거래가 사라진 지 이미 오래다"라며 "아주 가끔 귀한 급매물이 나오지만 이도 팔리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소득이 꾸준한 40~50대는 보유세가 수백만원 오른들 큰 부담이 아니기 때문에 아직까지 크게 동요하지 않고 않다"고 덧붙였다.

지난 4월 양도세 중과 시행으로 팔려는 사람들은 이미 다 팔았고, '버티기'에 나선 다주택자들이 보유세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고민 중이란 목소리가 적지 않다. E부동산 관계자는 "보유세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물어오는 이들이 있다.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을 고려하는 고객들도 많다"고 소개했다.

고가주택이 몰려 있는 용산구 한남동 등지도 유사한 분위기다. 인근 공인중개사사무소 실장은 "원래 거래가 활발한 지역이 아니다. 더욱이 진입 자체도 어렵기 때문에 비성수기인 여름에는 거래가 더 없을 것 같다. 9월까지는 가봐야 현장 반응을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아직 시장 참여자 대다수가 보유세 개편을 피부로 느끼지 못하는 것 역시 관망하자는 식의 반응이 많은 이유이기도 하다. F공인중개사 측은 "실제로 가파르게 오른 보유세를 내봐야 세금이 얼마나 증가했는지, 또 얼마나 부담이 늘었는지 알 수 있다"면서 "현재로서는 커다란 변화가 없기 때문에 위기가 닥쳤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지 않다"고 설명했다.
 

2009년 3월에 준공된 3410가구의 대단지로 이뤄진 반포자이 아파트. [사진=강승훈 기자]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