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선택 6·13]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민주당 최소 10곳 승리

송종호 기자입력 : 2018-06-13 19:03수정 : 2018-06-13 19:18
한국당 1곳 ‘최악의 성적표’

13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당 관계자들이 방송 3사 출구 조사 발표를 보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6·13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압승을 거둘 전망이다. 

민주당은 그간 여론조사에서와 같이 압승이라는 결과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점쳐지면서 표정관리에 나선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최악의 상황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의 최대 표밭인 경북 김천에서는 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않은 가운데, 무소속 최대원 후보와 송언석 한국당 후보가 접전을 펼쳤다.  

서울 노원병에선 김성환 민주당 후보가 여의도 입성이 유력하다. 김 후보는 노무현 대통령 청와대 정책조정비서관을 지냈으며, 민선 5~6기 노원구청장으로 지역 행정 능력도 쌓았다. 

과거 각각 '박근혜 키즈'와 '안철수 키즈'로 불렸던 이력으로 화제를 모았던 이준석 바른미래당 후보와 강연재 한국당 후보는 선전을 펼쳤다. 

민주당은 서울 송파을에서도 우세를 나타냈다. 최재성 민주당 후보는 '홍준표 키즈'로 정치에 입문한 배현진 한국당 후보를 제쳤다. 최 후보는 17·18·19대 국회의원을 지냈으며, 새정치민주연합 시절 사무총장으로 문재인 당시 당 대표를 보좌히기도 했다. 우여곡절 끝에 공천을 받은 박종진 바른미래당 후보는 고군분투했지만 배 후보에게 2위를 내줘야 했다. 
 

13일 방송 3사 출구 조사가 발표되자 이를 지켜본 혼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운데) 등 당 지도부가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당은 보수 강세를 보여온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고전을 면치 못했다. 부산 해운대구을에선 윤준호 민주당 후보가 한국당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장을 지낸 김대식 한국당 후보에 앞섰다. 윤 후보는 민주당 부산시당 대변인으로, 한국해양대학교에서 겸임교수로 활동하기도 했다. 

울산 북구에서도 이상헌 민주당 후보가 1위를 기록할 것으로 점쳐진다. 그는 민주당 울산시당 위원장을 지낸 정당인으로, 현재는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정책위원회 부의장을 맡고 있다. 

김경수 민주당 경남지사 후보가 의원직을 내려놓으면서 재·보궐 선거구가 된 경남 김해을에서는 김정호 민주당 후보의 당선이 예상된다. 김 후보는 노무현 대통령 참여정부 시절 기록관리비서관을 지냈다. 그와 맞붙은 서종길 한국당 후보는 2위에 머무를 전망이다.

인천 남동갑에서 당선이 유력시되는 맹성규 민주당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 문 대통령과 모두 인연이 깊다. 그는 노무현 대통령 당시 민정수석실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고, 문재인 정부에서는 국토교통부 2차관을 지냈다.  

또 광주 서구갑은 송갑석 민주당 후보가 과반의 득표율로 이전 여론조사 결과와 비슷한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 송 후보는 전대협 4기 의장, 문 대통령 후보 비서실 부실장 등을 역임했다. 

두 명의 새 얼굴을 여의도로 보낼 천안에서도 민주당이 석권하는 듯한 분위기다. 충남 천안갑에선 이규희 민주당 후보가 길환영 한국당 후보를 앞섰다. 이 후보는 민주당 천안갑 지역위원장을 지낸 정당인이다. 

천안병에선 윤일규 민주당 후보가 이창수 한국당 후보를 앞질렀다. 윤 후보는 의사 출신으로 문 대통령 자문의로 이력을 쌓았다. 

전남 영암무안신안에선 서삼석 민주당 후보가 1위로, 이윤석 평화당 후보와의 격차가 컸다. 서 후보는 민주당 해양수산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앞서 민선 3·4·5기 무안군수를 지내며 행정력을 겸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않은 경북 김천에서는 그간 여론조사에서 접전을 벌였던 만큼 박빙의 승부가 펼쳐지고 있다. 송언석 한국당 후보는 기획재정부 2차관을 지냈고, 그와 경쟁하는 최대원 무소속 후보는 LG화학에서 선임부장을 지낸 셀러리맨 출신이다. 

이날 민주당이 11석을 가져갈 경우 기존 119석에서 130석으로 의석수가 늘어나게 된다. 민주당이 과반 의석을 차지하지는 못하지만 원내 1당의 지위를 공고히 하게 된다. 반면 일부 지역에서 승리를 꾀하던 한국당은 원래 가지고 있던 112석에서 한 석도 확보하지 못하게 되면 민주당과의 격차가 18석으로 벌어지게 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