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양예원 "실장님 이번 주 일 없나요?"…카톡 대화 내용 복원해보니

정세희 기자입력 : 2018-05-26 00:02수정 : 2018-05-26 00:02
양예원, "일정 잡아달라" 연락

[사진=비글커플 유튜브]


성추행 및 강압적인 촬영을 당했다고 폭로한 인기 유튜버 양예원과 스튜디오 실장이던 피고소인 A씨와 나눈 대화 내용이 공개됐다.

24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5년 7월 5일부터 9월 30일까지 두 사람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복원했다. 카톡 내용을 토대로 유추해보면 두 사람이 촬영 일자를 잡은 것은 7월5일부터 총 13차례인 것으로 전했다.

두 번째 촬영이 이뤄졌던 7월 21일 이후 6일 뒤인 27일 양예원은 "이번 주에 일할 거 없을까요?"라며 A씨에게 먼저 스케줄을 물었다. 그러다 약 35분 뒤 갑자기 "죄송합니다. 저 그냥 안 할게요. 사실은 정말 돈 때문에 한 건데 그냥 돈 좀 없으면 어때요. 그냥 안 할게요. 갑자기 말씀드려서 죄송합니다, 서약서는 잘 챙겨주셨으면 좋겠어요"라고 사과했다.

그러자 A씨는 "잠깐 통화 가능해요?"라고 물었고, 이후 두 사람 사이에서는 다시 촬영 일정이 확정된 듯한 대화가 오갔다. 

하지만 촬영 일정을 잡아달라고 재촉하는 내용도 있었다. 양예원은 2015년 8월 27일 오후 12시 8분 A실장에게 "이번 주 일요일 아침에 학원비를 완납해야 한다. 그래서 그 전까지 한 번은 더 해야 부족한 돈을 채운다"며 "만약 일정이 안 된다면 가불이 되나 물어보려고 한다"며 금전 상황 때문에 촬영을 요구했다.

또 A 실장이 촬영에 응한 양예원에게 감사의 표시를 하자 "유출 안 되게만 잘 신경 써주시면 제가 감사하죠"라는 내용의 글을 보내기도 했다.

한편 서울 마포경찰서는 이날 양예원과 동료 이소윤씨 외에 피해를 호소한 6번째 모델을 조사할 예정이다. 추가 피해 모델이 연이어 나타남에 따라 A씨와 당시 촬영에 참여한 사진작가를 모집한 B씨 등 피고소인 2명에 대한 경찰의 추가 조사는 불가피하게 됐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