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글로벌 증시] 美 증시 무역전쟁 우려 완화에 급등…유럽도 상승 마감

윤은숙 기자입력 : 2018-05-22 06:39수정 : 2018-05-22 06:39

[사진=연합/EPA]


뉴욕증시는 2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에 대한 우려가 사그라들면서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98.20포인트(1.21%) 상승한 25,013.29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0.04포인트(0.74%) 오른 2,733.0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9.70포인트(0.54%) 뛴 7,394.04를 기록했다.

미·중 양국은 지난주 열린 2차 무역협정에서 중국의 대미무역 흑자 감축 규모 등 구체적 합의안 도출에는 실패했지만, 서로에 대한 관세 부과를 보류하는 등과 같은 방안에 합의하면서 그동안 고조됐던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는 다소 줄어들었다. 

중국은 또 에너지와 농산물 등에서 미국산 제품의 수입을 늘리면서 대미 무역흑자 감축 노력을 해 나가기로 했다. 그러나 이후 중국의 무역흑자 감축 이행 상황 등에 따라 미국은 또다시 관세를 부과할 여지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반면 최근 높은 국제유가로 물가상승이 예상됨에도 불구하고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3.05% 수준으로 소폭 하락하면서 증시에는 다소 안도감을 심어줬다. 

이날 시카고연방준비은행은 4월 전미활동지수(NAI)가 전월의 0.32에서 0.34로 올랐다고 발표하면서, 미국 경제의 양호한 성장을 반영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6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5.0%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시장의 불안정성을 반영하는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53% 떨어진 13.08을 기록했다.

한편 유럽 주요 증시는 21일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타결 소식에 일제히 상승세를 보였다. 영국 런던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거래일 종가보다 1.03% 상승한 7,859.17로 거래를 마치면서 종가 기준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프랑스 파리증시의 CAC 40 지수도 0.41% 상승, 5,637.51까지 오르면서 올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는 3,572.57로 전 거래일과 차이가 없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는 성령강림절 월요일 휴일로 휴장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