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추천종목] 현대산업 롯데쇼핑 휴젤 한국금융지주

김정호 기자입력 : 2018-04-29 15:31
29일 주요 증권사는 현대산업과 롯데쇼핑, 휴젤, 한국금융지주, 삼성전기를 추천했다. 금호석유와 쏠리드도 이름을 올렸다.

SK증권은 현대산업과 롯데쇼핑, 휴젤을 권했다.

현대산업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착공으로 매출을 늘릴 것으로 기대된다.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5.9% 증가한 1조4261억원을 기록했다. 시장 전망치를 웃돈 수치다. 영업이익으로는 10.3% 늘어난 1555억원을 벌어들였다. 이 역시 전망치보다 많았다.

롯데쇼핑은 중국 사업에서 불확실성이 줄었다.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은 얼마 전 중국 단체 관광 정상화, 롯데마트의 원활한 매각 등에 대해 가시적인 성과를 보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중국의 한국행 단체관광 정상화로 롯데쇼핑 백화점 사업부의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

휴젤은 국내 필러 시장의 가격경쟁이 완화돼 긍정적이다. 올해 브라질에 수출 물꼬를 텄고, 러시아와 일본 수출 물량도 늘어나면서 해외 판매에 거는 기대도 크다. 국내 보톡스 3사 가운데 가치평가 매력도가 가장 높다.

KB증권은 한국금융지주와 삼성전기를 추천했다.

한국금융지주는 파생결합증권(DLS) 발행 증가와 보유 지분 증권의 평가·처분 이익 증가로 운용손익 개선이 기대된다. 저축은행을 비롯한 자회사의 대출자산도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삼성전기는 올 1분기에 매출 2조원과 영업이익 1540억원을 달성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이 29%, 영업이익은 503% 늘었다. 하반기에는 주력 제품인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가격 상승, 출하량 증가를 비롯한 호재가 기대된다. MLCC 수요는 내년에도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하나금융투자는 금호석유와 쏠리드를 추천종목으로 꼽았다.

금호석유는 시장 전망치를 상회하는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이 회사의 1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2.2% 늘어난 1658억원이다. 합성고무 시황 회복이 더뎌진 탓에 매출은 4.8% 줄어든 1조3399억원에 그쳤다. 그럼에도 합성수지와 에너지, 페놀유도체 등 나머지 부문에서 선전해 이익을 늘렸다.

네트워크장비 제조사인 쏠리드는 오는 6월 예정된 5세대(5G) 주파수 경매를 앞두고 수혜주로 떠오르고 있다. 국내에는 중계기를 제조하는 업체가 쏠리드를 포함해 4~5곳밖에 없다. 미국과 일본도 5G 투자에 나서면서 수출 기대감도 커졌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