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삼성·LG·SK·두산 등 아세안 진출 韓기업, 청년 일자리 늘린다

이소현 기자입력 : 2018-03-23 18:00수정 : 2018-03-23 18:00
文대통령, 베트남 순방 첫 경제 일정…'아세안 청년 일자리 협약식' 참석 200여개 기업 동참해 '1기업 1청년 일자리 운동' 펼치기로

[사진=아이클릭아트 제공]


​삼성·LG·SK·두산·신세계 등 아세안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이 청년들의 해외 일자리 확대에 나섰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아세안 한인상의 연합회, 코트라와 함께 23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아세안 청년 일자리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아세안 지역에 진출한 한국기업들이 ‘1기업 1청년 일자리 운동’을 펼치기로 협약을 맺었다. 청년들이 해외에서 일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기회를 주자는 취지다.

이번 협약을 기념하는 자리에는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해 기업인과 청년들을 격려했다. 

협약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하여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봉세종 아세안 한인상의 연합회 대표 및 9개국 회장단, 이태식 코트라 사장대행 등 지원기관 대표와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이우종 LG전자 사장,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 등 기업인 40여명이 참석했다. 또 아세안 지역에서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들과 취업에 성공한 청년들도 6명 참석했다.

협약을 계기로 대한상의, 아세안 한인상공인 연합회, 코트라와 아세안 진출기업들은 ‘1기업 1청년 일자리 운동’에 나선다. 아세안 진출기업 하나당 청년 한 명을 채용해 청년들의 해외 일자리를 늘린다는 목표다.

참여기업은 총 200개로 삼성전자, LG전자, 두산중공업, 한화, 효성 등 대기업 11개사와 삼일제약, 한글과컴퓨터, 아세아텍 등 중소기업 39개사를 비롯해 아세안 현지기업 150개사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일자리 운동에 참여하는 기업 수는 더욱 늘어날 예정”이라며 “대한상의, 아세안 한인상공인 연합회, 코트라는 아세안 진출 기업의 인력수급과 국내외 한국 청년의 해외취업을 돕기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협약에 따라 아세안 한인상공인 연합회는 아세안에 진출한 기업들의 인력수요가 한국 구직청년들의 해외취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돕고 아세안 진출 기업들이 양질의 청년일자리 창출에 대한 중요성을 인지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대한상의는 아세안 한인상의 간 의사소통과 네트워킹을 중개하고 애로사항을 정부에 전달하여 양측 간 가교 역할을 수행한다.

코트라는 각 국에 설립된 무역관을 활용하여 청년 수요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1기업 1청년 일자리 운동 동참기업에게 우수 인력을 우선적으로 매칭할 예정이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협약 준비과정에서 의견을 들어보니 학생들은 취업과 동시에 글로벌 전문성을 쌓을 수 있는 점을, 기업들은 인력난 해소를 가장 큰 기대로 꼽았다”며 “기업과 청년 모두에게 상호이익이 큰 만큼 이번 협약의 성공 가능성도 클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