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AJU★인터뷰] ⓵ 리턴 '봉태규', "악역해보고 싶었다"···'인생작 바뀐 듯 만족'

장윤정 기자입력 : 2018-03-23 11:29수정 : 2018-03-23 11:29

[사진=iMe KOREA 제공]


배우 봉태규가 '리턴' 종영 후 악역을 맡고 싶었는데 대표작이 바뀐 것 같다며 만족을 표현했다. 

23일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프리미엄 라운지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봉태규는 '리턴'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봉태규는 "높은 시청률에 우선 감사하고 악역을 해보고 싶었다"며  "기존에 가진 이미지가 있어서 악역을 할 기회가 거의 없었다. 하기 전에도 고민을 많이 했고, 하면서도 어색해보이거나 안 어울려 보인다고 하면 어떡하나 걱정 많이 했는데 좋은 얘기 많이 해주셔서 기분도 좋다"고 말했다. 

그는 "학범이가 가진 폭력성은 사이코패스적인 것이 아니라 일상적인 폭력이라고 생각한다. 물리적인 폭력도 포함되지만 학범이는 상대방에게 존대를 안하는데 그것이 굉장히 폭력적인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본인이 맡은 역할에 대한 해석을 밝혔다.  이어 "상대를 동등하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은 물리적인 폭력보다 더 나쁘다. 상대방을 하대하는 것이 가장 폭력적인 것이다. 사람을 대할 때의 자세 등 일상적으로 이뤄지는 폭력을 가장 폭력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봉태규는 "한참 활동하던 시기는 2007~2008년이었던 것 같다. 여러가지 일들 있고 의도하지 않았는데 공백기도 길어지고 연기란 직업 하는 사람인데 예능도 하게 되고 지금 이 순간인 막연하게 10년 동안 기다린 순간인 것 같다. 이렇게 좋은 작품 하고, 많은 사랑 받은 것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기분 좋고, 감독님, 작가님한테 감사하고, 2005년 '광식이 동생 광태'였는데 13년 만에 대표작이 바뀌어서 잊지 못할 작품이 된 것 같다"고 전했다.

또 그는 "어제 드라마가 끝났는데 스태프들과 있다 왔는데 이렇게 긴 호흡의 드라마는 11년 만에 하는 거라서 마지막 캐릭터가 죽는 것이어서 그런지, 헛헛했다"면서 "새벽에 도착해서 아기랑 아내는 자고 있고, 저 혼자 씻고 자는데 울컥해서 울었다. 무슨 기분인지 모르겠는데, 캐릭터가 죽어서 그런지 긴 호흡의 드라마를 오랜만에 끝냈다는 안도감인지 모르겠는데 이런 기분 오랜만에 들었다"고 종영 소감도 밝혔다. 

한편 봉태규는 '리턴'에서 분노 조절 장애를 가진 사이코패스 김학범 역을 연기, 인생 연기를 펼쳤다는 호평을 받았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