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美금리인상, 한국 영향 제한적…외국인 자금 유출 가능성

노승길 기자입력 : 2018-03-22 06:59수정 : 2018-03-22 06:59
韓·美 기준금리, 10년 7개월 만에 역전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21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해 한국과 미국의 기준금리가 10년 7개월 만에 역전되면서 한국 경제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부는 22일 오전(한국시간) 은행회관에서 고형권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어 FOMC 결과와 영향을 점검한다.

과거 사례를 봤을 때 한국 경제나 금융시장에 미칠 가능성이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다만, 세계경기 회복 속에 미국의 금리인상 속도가 빨라져 금리역전 폭이 커지면 외국인 자금이 빠져나갈 가능성도 적지 않다.

정부와 경제전문가들은 한미금리가 역전되더라도 당장 한국 경제나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문제는 향후 미국의 금리인상 속도다.

한미금리 역전폭이 확대되거나, 역전기간이 길어지면 외국인 자금 유출 가능성이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정부 관계자는 "과거 사례나 여러 대외건전성 지표 등을 봤을 때 한미금리가 역전되더라도 금융시장 등 경제 전반에 크게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과 미국의 기준금리는 앞서 1999년 6월∼2001년 3월, 2005년 8월∼2007년 8월 등 두 차례에 걸쳐 역전된 바 있다.

한미금리 역전 폭은 2005년 8월 0.25%포인트로 시작해서 같은 해 12월 0.5%포인트, 2006년 1월 0.75%포인트, 2006년 5∼7월에는 무려 1%포인트까지 확대됐다.

2006년 5∼8월 코스피에서 외국인의 누적 순매도액은 9조8000억원으로, 이 기간 코스피는 9.5% 하락했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한미 기준금리 역전현상은 앞으로 3∼4개월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역전 폭이 확대된다면 외국인 자금유출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