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명절 차례는 옛말?! 설 연휴 가족 해외여행 '급증'

기수정 기자입력 : 2018-02-09 07:49수정 : 2018-02-09 07:49
설 연휴 기간 가족 단위 자유여행객 전년 대비 64% 증가

[사진=스카이스캐너 제공]

설 연휴 기간 동안 귀향 대신 가족 단위의 해외여행을 선택하는 이가 늘고 있다. 

전 세계 여행 가격비교사이트 스카이스캐너가 지난 2년간 스카이스캐너를 통해 한국에서 출발하는 왕복 항공권 구매 추이를 분석한 결과 만 12세 미만의 자녀를 동반한 가족 여행객의 설 연휴 기간(2월 14일 ~ 2월 19일)에 떠나는 항공편 예약 건수가 지난해 설 연휴 대비 6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예약 건수 중 가족 단위 여행객들이 차지하는 비율도 2017년 4%에서 올해 5.2%로 1.2% 늘었다.

과거 명절이 가족 친지가 한자리에 모이는 연중행사의 성격이었다면 최근에는 개인의 재충전과 여가에 집중하는 시간으로 변화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가족과의 여가와 재충전 트렌드 확산에 근교 휴양지들이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올해 가족 단위의 자유여행객들이 가장 주목한 설 연휴 여행지 열 곳은 ▲미국 괌▲일본 오사카▲베트남 다낭▲미국 하와이▲일본 오키나와▲필리핀 세부▲태국 방콕▲홍콩▲일본 도쿄▲일본 후쿠오카 순이었다.

특히 다낭과 같이 저비용 항공사의 신규 취항으로 항공권 가격이 저렴해진 여행지들이 급부상했다. 다낭은 지난해 인기 가족 여행지 8위에서 올해 3위로, 하와이는 9위에서 4위로 순위가 크게 상승했다.

명절 기간 동안 일상에서 벗어나 휴식과 재충전의 시간을 노리는 나홀로 여행객들의 항공권 예약 건수도 전년 대비 9.9% 증가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