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 칭다오 '해외 전자상거래' 마을 생긴다

김근정 기자입력 : 2018-01-23 18:04수정 : 2018-01-23 18:04

칭다오 국제전자상거래 마을 예상 조감도. [사진=칭다오시 제공]


중국 칭다오에 글로벌 전자상거래 산업 발전 촉진을 위한 '마을(小鎭)'이 곧 등장할 전망이다.

칭다오 국제전자상거래 마을 조성사업이 전문가 심의를 무사히 통과해 올 상반기 내 선행시범사업 지역의 개조작업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칭다오 현지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국제전자상거래 마을은 칭다오시 지무구(卽墨區)에 들어서며 핵심지구 면적이 280무(亩, 1무=666.67㎡)에 달한다. 선행시범사업구는 이 중 80무로 최근 이미 외관 개조작업, 시공도 제작 등이 끝난 상태다. 시범사업구 외 200무 면적에는 대중창업공간, 컨벤션센터, 문화센터, 청년아파트, 창업센터, 관련 부대 서비스 제공업체, 상업지구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해당 마을은 앞으로 갖추게 될 국제 전자상거래 종합서비스 플랫폼, 창고 및 물류 인프라, 창업공간, 인터넷 기술 및 정보관리서비스 등을 바탕으로 '스마트 물류+ 국제 전자상거래+ 무역'의 융합 발전에 주력할 방침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