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논산시, 임신부터 출산까지 출산장려정책 ‘눈길’

(내포)허희만 기자입력 : 2018-01-16 11:13수정 : 2018-01-16 11:13
- 논산시 – 관내 4개 산부인과, 논산맘 산전검사 지원사업 등 협약 체결

논산시보건소 전경[사진=논산시제공]


 충남논산시(시장 황명선)는 지난 12일, 지역 내 4개 산부인과(모아산부인과의원, 제일산부인과의원, 정산부인과의원, 의료법인 백제병원 산부인과)와 산전검사 지원사업 등 출산장려분위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은 저출산 문제와 만혼 등에 따른 사전 예방적 생식건강검진이 필요해짐에 따라 시 보건소와 관내 산부인과와 상호 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출산장려 및 모자보건사업 공동발전을 위해 이뤄졌다.

 두 기관은 유기적인 민·관협력을 바탕으로 △논산맘 산전검진사업 운영 협조 △임부와 가임여성의 모자보건사업 상호 협력 △모유수유환경 조성 및 엄마젖 먹이기 인식전환을 위한 공동 노력 △저출산 극복 시민 인식개선 △모자보건 자문기관 역할 등을 함께 추진하게 된다.

 주요 내용은 임신초기 필수검진이 필요한 임신부를 대상으로 임신부 필수 초기 산전검사(풍진검사, B형간염·성병검사·감염성질환 등 29종)와 태아 기형아 검사비 및 결혼을 앞둔 가임여성를 대상으로 건강검진비를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갈수록 심화되는 저출산으로 산부인과가 사라짐에 따라 이번 협약은 논산시 출산 인프라 구축은 물론, 정기검진이 잦은 임산부는 임신 및 출산의 경제적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항순 보건소장은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고, 출산장려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민·관협력 구축 등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아이낳고 키우기 좋은 동고동락(同苦同樂) 논산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출산장려 산전검진사업 등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보건소 건강도시지원과 출산대책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