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10월 전국 전월세 전환율 6.3%…전월비 0.1%포인트↓

강영관 기자입력 : 2017-12-08 09:16수정 : 2017-12-08 09:16
수도권 5.9%, 지방 7.5%

[자료= 한국감정원 제공]


10월 전국 주택의 전월세 전환율이 소폭 하락했다.

8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0월 신고 기준 전월세전환율은 6.3%로 9월과 비교해 0.1%포인트 하락했다.

전월세 전환율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되는 비율이다. 이 비율이 높으면 상대적으로 전세에 비해 월세 부담이 크다는 뜻이며 낮으면 그 반대다.

유형별로는 아파트 4.7%, 연립다세대주택 6.3%, 단독주택 7.9% 순으로 나타났고 지역별로는 수도권 5.9%, 지방 7.5%로 집계됐다.

시도별 주택종합 전월세전환율을 보면 세종이 5.4%로 가장 낮고 경북이 9.5%로 가장 높으며 울산(7.3%→7.5%)이 9월 대비 상승했고 전북(8.6%→8.4%), 대구(7.4%→7.3%), 부산(6.9%→6.8%) 등은 하락했다.

아파트 기준으로는 서울이 4.1%로 가장 낮고 전남이 7.5%로 가장 높으며, 울산(4.9%→5.0%)은 9월 대비 상승했으며 전북(6.3%→6.1%), 경북(6.0%→5.9%), 전남(7.6%→7.5%) 등은 떨어졌다.

특히 서울은 4.1%로 9월과 동일한 전환율로 나타난 가운데 권역별로는 강북권역(4.2%→4.2%) 및 강남권역(4.0%→4.0%) 모두 동일했다.

구별로는 송파가 3.6%로 가장 낮고 금천이 4.7%로 가장 높으며 금천(4.6%→4.7%), 관악(4.1%→4.2%) 등은 전달 대비 올랐고 강서(4.2%→4.0%), 서대문(4.1%→4.0%) 등은 내렸다.

연립다세대는 서울이 4.8%로 가장 낮고 충북이 10.6%로 가장 높으며, 세종(7.9%→9.9%), 울산(6.9%→8.1%) 등은 9월 대비 상승했고 전북(9.7%→8.8%), 충북(11.3%→10.6%) 등은 하락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