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언론, 핵무기 상식 특집보도…불안감 확산

배인선 기자입력 : 2017-12-07 09:41수정 : 2017-12-07 11:21
북중 접경지역 지린성 기관지 6일 핵무기 상식 대응법 특집보도 관영 환구시보 "전쟁 발발해도 첫 공격대상은 한국…中 영향받을 가능성 작아"

지린일보가 6일 특집 보도한 '핵무기 상식및 대응법' 기사


북·중 접경지역인 지린(吉林)성 기관지 지린일보(吉林日報)가 6일 ‘핵무기 상식 및 대응법’ 이라는 제목의 특집 기사를 게재했다. 북핵 도발로 한반도에 긴장감이 고조된 가운데 나온 만큼 논란이 확산됐다.

지린일보는 이날 신문 5면 전체를 할애해 핵무기의 위력과 작동 방식, 피폭 시 대응 요령 등을 만화형식의 삽화와 함께 자세히 소개했다. 이 기사는 이날 온라인 상에서 빠르게 확산됐다.

지린일보가 6일 만화형식으로 게재한 피폭시 대응요령. [사진=홍콩명보]


중국 누리꾼들은 "갑자기 이런 보도가 나오는 것으로 미뤄 뭔가 큰일이 일어날 것 같다",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는 것이냐" 등 불안감을 호소했다. 한반도 위기감 고조 속 지린일보의 핵무기 상식 소개는 핵전쟁을 연상케 한다는 우려까지 나왔다.

이에 관영 환구시보는 이날 즉각 사평을 통해 인민들의 불안감 달래기에 나섰다. 신문은 '지린일보의 핵무기 상식 소개는 무슨 의미일까'라는 제하의 사평에서 "핵무기 관련 지식에 대한 보도는 매우 필요한 것"이라며 "보도 내용 역시 성 인민방공판공실에서 제공한 정상적인 국방교육 내용일 뿐이다"고 관련 보도에 대한 과도한 해석을 일축했다.

또 사평은 “중국은 한반도 정세를 줄곧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한반도에 어떤 상황이 갑작스럽게 발발할 것에 대비해 충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평은 그러면서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생한다 해도 북한의 첫 공격 대상은 한국이고, 미국과 일본이 그 다음 대상이 될 것이기 때문에 중국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가능성은 작다"고까지 전했다.

특집보도를 게재한 지린일보 관계자도 베이징 유력일간지 신경보를 통해 "관련 글은 지림성 방공 판공실이 제공해준 글이며 그냥 정상적인 국방교육 내용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중국 외교부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지린일보의 보도와 관련해 '핵 전쟁 위험이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거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중국 전역에 여러 매체가 있으며 지린일보 보도 내용에 대해선 이미 지린성 측에서 답변한 걸로 안다"는 말로 즉답을 피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애프터눈
김정숙 여사의 의상외교, 한글 샤넬 재킷!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