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 대표 P2P금융 '이런다이', 리스크 줄이고 실적 급등

김근정 기자입력 : 2017-11-16 14:35수정 : 2017-11-16 14:35
올 3분기 19만2725명에게 2조300억원 대출, 순매출 73% 급증

[이런다이]


중국 P2P 금융 시장의 선두주자인 이런다이(宜人貸)가 올 3분기에도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 자체 정비 체계를 갖추고 리스크를 적절히 통제하며 성장해 주목된다고 21세기경제보도(21世紀經濟報道)가 16일 보도했다.

미국 뉴욕 증시 상장사인 이런다이가 15일 공개한 실적보고서에 따르면 순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73% 급증한 15억1400만 위안(약 2521억1100만원), 순이익은 57% 증가한 3억300만 위안으로 집계됐다.

3분기에만 총 19만2725명이 이런다이를 통해 총 121억8500만 위안(약 2조300억원)을 대출했다. 이는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두 배를 웃도는 수준이다.

혁신형 금융기업인 이런다이가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하며 강한 성장세를 보였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P2P 대출 시장이 빠르게 커지면서 각종 부작용이 속출하고 리스크가 급증했지만 이런다이는 리스크를 적절히 통제해 고객의 신용을 얻고 안정적인 흐름을 유지했다는 평가다. 

이런다이는 지난 2분기부터 자체 개발한 신용평가 시스템으로 각 개인의 신용점수와 리스크 등급을 매기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9월 30일 기준 대출 만기를 15~29일, 30~59일, 60~89일 넘긴 대출액 비중은 각각 0.5%, 0.6%, 0.7%에 그쳤다. 2015년 8.8%에 육박했던 부실대출 비중은 올 2분기 기준 3.4%, 3분기 기준 4.6%로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올해 이런다이가 대출 외에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플랫폼으로 변신에 성공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자산관리 플랫폼인 이런차이푸(宜人財富)를 내놓고 우량의 대출 서비스는 물론 펀드, 보험 등 다양한 투자상품을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에 힘 입어 이런다이는 업계 모범 기업으로 확실히 자리잡았다고 21세기경제보도는 전했다. P2P 금융정보업체 왕다이즈자(網貸之家)가 선정한 'P2P 금융 100대 기업' 순위에서 7개월 연속 1위의 왕좌를 지키고 있다. 왕다이톈옌(網貸天眼) 선정 종합실력 순위에서도 3개월 연속 1위를 유지했다.

4분기 전망도 낙관적이다. 이런다이는 실적보고서를 통해 올해 전체 순매출이 52억~53억 위안, 누적 대출액은 400억~405억 위안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오는 2020년 연간 대출액 1000억 위안의 공유·개방형 핀테크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아주 글로벌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