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해외 투자은행, 국내 경제성장률 3%대 전망…내수도 소폭 확대

이경태 기자입력 : 2017-11-07 15:01수정 : 2017-11-07 15:10
사상 최고 실적 수출기록ㆍ3분기 GDP 가파른 상승세 영향 KDI, "경기 개선 추세 이어지며 소비 중심으로 내수도 확대"

수출 호조에 이어 점진적 소비 확대로 경제성장률 3% 달성이 눈앞에 다가왔다.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가 세워놓은 3% 경제성장률 실현 가능성에 해외 투자은행들(IB)도 힘을 보태고 나섰다.

지난 3분기 6년 반 만의 수출실적 사상 최고치 발표와 함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역시 1.4%로 나타나자, 국내 투자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7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바클레이스, JP모건, 골드만삭스, 노무라, HSBC 등 9개 주요 투자은행의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평균치가 3.0%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달 대비 0.2%포인트 상승한 수준으로, 한국 투자에 대한 해외 투자은행의 평가수준이 상향됐다는 분석이다.

지난달의 경우, 이들 IB 가운데 단 1곳도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3%대 수준으로 내다보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 3분기 경제 실적이 역대 최고조에 달하며 한국 경제성장에 대한 기대치를 높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골드만삭스는 지난달보다 0.4%포인트 높인 3.2% 성장률을 내놨고, JP모건 역시 2.9%에서 3.2%로 성장률을 0.3%포인트 높였다. 또 바클레이스와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BoA-ML)도 동반 3.1% 성장률을 제시했다. 

UBS의 경우, 당초 2.9%에서 0.1%포인트 올리며 한국 경제성장률의 3% 전망에 힘을 실었다.

반면 씨티는 2.9%, 크레디트 스위스는 2.8%, HSBC·노무라는 2.7%의 성장률을 전망했다.

IB가 한국 경제성장률을 끌어올린 데는 지난 3분기 수출 실적을 비롯, GDP 상승 등 국내 경기의 긍정적인 신호가 나타났기 때문이다.

지난 9월 수출은 전월 대비 6.1%나 증가하며 2011년 1분기(6.4%) 이후 6년 반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9월에 사상 최대 수출 기록을 세운 것이다.

여기에 한국은행이 올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전기 대비 1.4%를 기록했다고 지난달 발표한 것도 주효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도 이날 발간한 ‘경제동향 11월호’를 통해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과 제조업 중심의 경기개선 추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소비를 중심으로 내수가 소폭 확대된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KDI는 또 “대외수요가 견실한 모습을 지속하고 있고, 계절적 요인도 작용하며 반도체를 중심으로 제조업 생산이 일시적으로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며 “투자가 양호한 흐름을 지속하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부진했던 소비도 다소 개선됐다”고 분석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