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전 막바지 공급 봇물…연내 수도권 공공택지 분양만 1만6000가구

김종호 기자입력 : 2017-11-01 14:06
각종 규제책 본격 시행에 앞서 청약가점 높은 실수요자 주목

지난달 한 건설사가 수도권에서 분양한 아파트 모델하우스 모습.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남궁진웅 기자]


부동산시장의 본격적인 규제 시행을 앞두고 연내 수도권 공공택지에서만 1만6000여가구에 달하는 신규 아파트가 공급될 전망이다. 

1일 부동산 리서치업체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올 11월부터 12월까지 2개월간 서울과 인천, 경기 등 수도권에서 분양예정인 공공택지 아파트는 총 28개 단지, 1만5956가구로 집계됐다.

수도권 공공택지 내 민간분양 아파트는 전용면적 85㎡ 이하의 경우 100% 청약가점제가 적용된다. 전용 85㎡ 초과는 가점제 50%, 추첨체 50%로 당첨자를 선정한다. 공공분양은 전용 40㎡ 초과의 경우 3년 이상 무주택세대구성원 가운데 저축총액이 많은 사람에게 우선 공급한다.

정부가 '8·2 부동산 대책'를 시작으로 내놓은 각종 규제책이 본격적으로 시행되기 앞서 청약가점이 높은 내집마련 수요자들은 청약에 도전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평가된다.

우선 서울에는 보금자리지구인 구로구 항동지구에서 2개 단지, 682가구가 분양예정이다. 항동지구 6블록(우남퍼스트빌, 337가구)과 7블록(제일풍경채, 345가구) 모두 이달 분양한다. 항동지구는 서울에서 공급되는 마지막 공공택지로 주목받는다.

경기에서는 동탄2신도시·김포한강신도시·옥정신도시 등 택지개발지구와 하남 감일지구·시흥 장현지구·시흥 은계지구 등 보금자리지구 등에서 25개 단지, 1만4975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동탄2신도시에서는 동탄역 초역세권인 C11블록 롯데캐슬(주상복합, 940가구)을 비롯해 7개 단지, 3538가구가 쏟아진다. 김포한강신도시에서는 Cc-03블록 한강신도시 구래역 예미지(701가구) 1곳이 분양예정이다.

하남 감일지구에서는 첫 민간분양 아파트인 하남 포웰시티(B6·C2·C3블록) 3개 단지, 2603가구가 이달 모델하우스를 열고 공급된다.

특히 감일지구는 서울 송파·강동구와 붙어있고, 위례신도시와 거여·마천재정비촉진지구와 가까워 서울 접근성이 뛰어나다. 앞서 지난해 10월 분양한 하남감일 스윗시티(B7블록)가 평균 14.1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마감됐다.

가장 많은 물량이 공급되는 시흥 장현지구에서는 5개 단지, 3274가구가 분양예정이다. 장현지구는 소사원시선과 신안산선, 월곶판교선이 향후 들어설 예정이다. 시흥시청역은 트리플 역세권으로 B7블록(시흥시청역 동원로얄듀크, 447가구)에서 첫 청약이 시작된다.

시흥 은계지구는 마지막 민간분양인 B4블록(제일풍경채, 429가구)이 청약에 들어가며, 고양 향동지구는 A3블록에서 공공분양아파트 1개 단지, 1059가구가 분양된다.

인천의 경우 이달 송도국제도시 4공구 M1블록(송도 SK뷰 센트럴, 299가구)에서 청약이 실시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