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내년 1월까지 전국서 14만가구 입주 폭탄…금리인상이 뇌관될 듯

김종호 기자입력 : 2017-10-23 13:17수정 : 2017-10-23 13:57
서울 등 수도권 전년 대비 입주물량 75%나 뛰어…인천·경기 115% 입주 증가 "가계부채 대책·금리인상 예고에 공급과잉 우려까지…가격 하락 움직임 예상"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전경.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남궁진웅 기자]


올 겨울 전국에서 입주할 예정인 아파트가 수도권과 충북, 경남 등을 중심으로 지난해에 비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8·2 부동산 대책’ 이후 가계부채 종합대책과 금리인상 등이 줄줄이 예고돼 있는 상황에서 공급과잉 우려까지 나오며 부동산시장에 먹구름이 낀 모습이다.

23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11월부터 내년 1월까지 3개월간 전국에서 입주를 앞둔 아파트는 총 13만8954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8만8360가구) 대비 57.3% 증가한 수준이다.

특히 이 기간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는 7만4751가구가 입주해 전년 동기 대비 입주물량이 75.0%나 많아졌다.

4202가구가 입주하는 서울은 전년 대비 57.9% 입주물량이 줄었으나, 인천·경기(7만549가구)는 115.5% 증가했다.

올해 11월 인천송도(3750가구)와 용인역북(2519가구), 12월 인천서창2(1908가구)와 평택동삭2(1849가구), 내년 1월 다산진건(2801가구)과 화성동탄2(3012가구) 등 입주가 줄줄이 시작된다.

인천 서구 청라지구 ‘제일풍경채 2차 에듀앤파크(1581가구)’와 경기 용인 처인구 ‘용인역북 우미린 센트럴파크(1260가구)’, 서울 강동구 ‘고덕숲 아이파크(687가구)’ 등 대단지 입주가 많다.

지방(6만4203가구)은 입주물량이 40.7% 늘어난 가운데 충북(110.4%)과 경남(94.2%), 대전·세종·충남(39.6%) 등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11월엔 부산사하(946가구)와 충주기업도시(2378가구), 12월 울산호계(1187가구)와 내포신도시(1709가구), 내년 1월중엔 대구혁신(822가구)과 천안레이크타운(1730가구) 등이 공급된다.

이같은 입주물량 증가는 정부가 24일 발표할 가계부채 종합대책, 연내 예고된 기준금리 인상 등과 맞물려 공급과잉 우려를 낳고 있다.

8·2대책 이후 부동산시장 회복세가 미진한 상황에서 가계부채 대책과 금리인상에 따라 대출 문턱이 높아지고 이자부담이 급등하면 투자자는 물론 실수요자의 부동산시장 움직임도 축소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앞서 건설사들이 2015년 51만 가구, 2016년 49만 가구 등 지난 2년간 100만 가구 가까이 신규 분양물량을 쏟아낸 상황이어서 향후 2~3년간 입주물량 증가에 따른 공급과잉 우려는 점차 커지고 있다.

이미윤 부동산114 리서치센터 책임연구원은 “가계부채 종합대책 발표와 연내 기준금리 인상 예고, 입주물량 증가 등이 맞물려 주택거래 환경이 복잡해진 상황”이라며 “특히 가계부채 대책으로 대출이 어려워지고 이자부담이 늘면서 기존 주택을 처분하려는 다주택자가 늘어날 것으로 본다. 당장 가격이 하락세로 전환되지는 않겠지만, 지방과 수도권 외곽부터 가격 하락 움직임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2017년 11월~2018년 1월 전국 입주 예정 아파트 현황 [자료=국토교통부]


네티즌 의견

1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