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현대차, 하반기 中서 신차 5종 출격…'사드 파고' 넘는다

이소현·정혜인 기자입력 : 2017-08-13 18:00수정 : 2017-08-13 18:00
순수전기차 신형 엘란트라 EV 이어 소형차 레이나, SUV ix25 등 줄줄이 출시 현지전략형 모델 시장 세분화 전략…7월 전월比 판매 42%↑실적 회복 기대감

 

현대자동차가 하반기에 중국에서 신차 5종을 연이어 선보이며 총공세를 펼칠 방침이다. 여전히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여파가 발목을 잡고 있지만, 릴레이 신차 출시를 통해 판매 회복에 나선다는 각오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의 중국 생산·판매법인인 베이징현대(BHMC)는 현지 친환경차 시장을 공략할 순수 전기차를 포함해 연말까지 모두 5종의 신차를 선보일 예정이다.

출시 차종은 △신형 엘란트라 EV(新伊兰特 EV) △신형 레이나(REINA·瑞纳) △신형 쏘나타(索纳塔) △신형 ix35 △ix25 상품성 개선 모델이다.

모두 중국 현지 입맛을 맞춘 전략형 차종이며, 특히 친환경차·소형차·중형차·전략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의 시장세분화 전략으로 신차 출시 계획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

베이징현대 관계자는 "중국 자동차 시장 전체가 힘든 상황에서 사드 문제까지 겹쳐 상반기 사업 추진속도가 더뎠다"며 "하반기에는 신차 출시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반기에 총 5종의 신형 모델을 시장에 선보여 상반기 부진했던 실적을 반드시 만회할 것"이라며 "실제로 하반기 첫 달인 7월 판매량이 전월 대비 42.7% 증가했고, 월 재고 규모도 16만대에서 11만대로 축소됐다"며 실적 회복에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베이징현대는 지난 7일 중국 내 외자 합자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순수전기차인 '신형 엘란트라 EV'를 전격 출시하며 하반기 신차 출시의 시작을 알렸다.

현지 전략형 소형차인 레이나 신형은 8~9월께 출시될 예정이다. 레이나는 중국 중서부지역 소도시 소비자를 겨냥한 경제형 소형 세단이다. 차량 내 IT기술 선호도가 높은 중국 소비자를 고려해 음성인식 내비게이션 등 활용도 높은 최신 IT 사양을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현대 관계자는 "신형 레이나 출시는 베이징현대의 과학기술 매력을 다시 한번 발산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패밀리 SUV인 신형 ix35, 중국 전용 소형 SUV인 ix25의 상품성 개선 모델, 중국형 쏘나타(LFc)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신형 쏘나타는 오는 10~11월께 선보일 계획이다.

신형 ix35는 중국시장 공략을 위한 전략형 SUV로, 베이징현대의 SUV 라인업에서 누적판매 76만대를 기록한 기존 ix35의 대체 모델이다.

신형 ix35는 베이징현대 창저우공장에서 이미 생산 준비를 마친 상태다.

베이징현대는 신차 출시 외에도 신·구형 차량의 중복 생산 문제 해소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며 판매량 회복에 힘쓰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베이징현대는 종전 '구형·신형 차량 동시 판매' 방식을 폐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베이징현대는 새로운 모델이 출시돼도 과거 모델의 생산을 지속해왔다. 그러나 이번 결정으로 신형 ix35가 출시되면 구형 ix35의 생산은 중단된다.
업계 관계자는 "베이징현대는 앞으로 생산 차량의 종류를 줄이는 대신 시장세분화 전략과 품질 향상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네티즌 의견

1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애프터눈
김정숙 여사의 의상외교, 한글 샤넬 재킷!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