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광화문광장 '차없는 거리'로…2019년까지 주변도로 지하화

김현이 기자입력 : 2017-08-06 18:28수정 : 2017-08-06 18:28
서울시, 재구조화 사업 추진 대통령 집무실 이전 협조진행

미세먼지가 보통 수준을 보인 지난달 23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여유로운 휴일을 보내고 있다.[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광화문광장이 2019년 차 없는 광장으로 탈바꿈을 시작한다. 2009년 개장한 이후 10년 만이다.

6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6억8000여만원을 들여 '광화문광장 개선 종합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공고하는 등 광장 재구조화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용역을 통해 '광화문포럼'의 제안을 바탕으로 광장 재구조화 사업의 공사비 등 현실성을 꼼꼼하게 따져본다는 방침이다. 올 연말 자세한 개선 청사진을 내놓고, 2019년 착공할 예정이다. 도시·교통·건축·역사·문화 전문가와 공무원 등으로 꾸려진 광화문포럼은 지난해 9월부터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방향을 논의해왔다.

광화문광장 개선 사업은 보행자 중심의 공간 조성과 역사성 복원에 초점을 맞춘다. 그간 광화문광장은 차도에 둘러싸여 있어 보행자 접근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우선 광장 양옆 11차선의 세종로와 경복궁 앞을 지나는 율곡로를 지하화한다. 서울시는 지하에 3·5호선이 지나가는 등 복잡한 이 지역의 교통 시설과 시민 통행 패턴 등을 조사해 새로운 교통 체계를 수립할 예정이다.

또 광화문 지역의 역사적 의미를 살리기 위해 광화문 앞길에 월대(궁전 건물 앞에 놓는 넓은 단)와 해태상 한 쌍을 복원하고, 동십자각과 서십자각의 복원도 검토한다. 청계천의 지천이었던 삼청동천과 백운동천 회복도 고려 대상이다.

광화문광장 개선 사업은 새 정부의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과 맞물려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광화문 대통령' 시대 공약에 따라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으로 이전하겠다고 공언했다. 시는 중앙정부가 이전 계획 등을 확정하면 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협조해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집무실 이전 시기가 2019년으로 특정되기도 했으나 청와대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서는 "구체적인 일시나 로드맵 마련이 진행되고 있는 단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일각에서는 대통령 집무실이 광화문 정부서울청사로 이전하고, 기존 정부서울청사 본관을 사용하던 행정안전부는 내년 중 세종시로 이사할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그러나 정부나 청와대의 입장과는 조율되거나 추진되지 않았다는 것이 청와대 측 설명이다.

세종시 정부 신청사 건축에는 1480억원가량의 예산이 들어갈 것으로 추산된다. 행안부 이전을 위해서는 행복도시법 개정과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 변경 등이 선행돼야 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