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민 미래부 장관 후보자 "자녀 LG 계열사 입사 특혜 없어"

입력 : 2017-06-15 18:50

유영민 미래부 장관 후보자 (사진제공=미래부) 


아주경제 한준호 기자 = LG CNS 부사장을 지낸 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가 언론이 제기한 두 자녀의 LG 계열사 입사에 대한 특혜논란에 대해 "어떠한 영향력을 행사한 바가 없다"고 말했다. 

미래창조과학부 인사청문회 지원팀은 15일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유 후보자는 지난 2006년 8월 LG CNS 금융·ITO 사업본부장직을 마지막으로 LG를 퇴직해 자녀들의 취업기간 중 LG 현직 임원이 아니었다"며 "자녀의 취업과 관련해 어떠한 영향력을 행사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미래부는 "유 후보자의 아들의 경우, 일부 언론에서 주장하는 LG유플러스에 입사한 사실이 없다"며, "범한판토스에 2008년 공개채용을 통해 정식 입사했다"고 말했다. 범한판토스는 LG상사가 인수했지만, 인수시기는 2015년으로 유 후보자의 아들이 입사한 후다.  

이어 "딸의 경우, 뉴욕주립대와 연세대 대학원에서 웨어러블 컴퓨터 분야를 전공해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한 후, 2007년 3월에 공개채용을 통해 LG CNS에 정식으로 입사했다"고 설명했다. 

미래부는 "이번 사안과 관련해 청문회에서 추가 질의사항이 제기되면 성실히 답변하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