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인사청문회,경대수 등 국회의원 4명 아들 병역면제 질병 미공개

입력 : 2017-05-24 16:24

이낙연 인사청문회로 경대수 아들 병역면제도 다시금 도마 위에 올라(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오른쪽)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경대수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2017.5.24 jeong@yna.co.kr/2017-05-24 14:06:22/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아주경제 이광효 기자=24일 있은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이낙연 후보자 아들 병역 면제에 대해 새누리당 의원들이 강하게 추궁한 가운데 인사청문위원인 경대수 자유한국당 간사 아들의 병역면제가 다시금 도마에 오르고 있다.

이 날 이낙연 인사청문회에서 경대수 의원은 “후보자가 개인정보보호를 이유로 배우자, 아들의 자료 공개를 철저하게 거부하고 있다. 역대 국무총리 후보자가 개인정보보호를 이유로 자료 제출을 거부한 적이 없다”며 “아들의 어깨 탈골 CT ·MRI사진과 건강보험심의위원회 핵심 자료, 위장전입과 관련 아들의 주민등록 등본 초본, 부동산 취득과 관련 실거래 내역 및 가격 자료, 경찰청 과태료 현황, 선거법 위반과 관련한 자료, 배우자의 그림 판매 실적 자료 등을 이날 정오까지 제출해 달라”고 요구했다.

그런데 이낙연 인사청문회에 앞서 지난 2월 ‘매일경제’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병역면제 판정을 받은 국회의원 아들 17명은 모두 '몸이 아프다'는 이유로 면제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새누리당 장석춘·경대수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은 아들의 정확한 병역면제 질병을 공개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한 네티즌은 경대수 의원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존경하는 경대수 의원님 아드님 병역 면제에 질병명이 미공개던데 국민들이 알 권리가 있지 않습니까?알려주세요”라고 요구했다.

이낙연 인사청문회를 계기로 경대수 아들 병역 면제가 다시금 알려지면서 사회 지도층 인사들의 병역 면제 대물림이 다시금 도마에 오르고 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