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인사청문회,전두환 방미에“‘생업 즐거워졌다’보도나와,한미현안 말끔히 청소”찬양기사 써

입력 : 2017-05-24 15:15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여야 위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남궁진웅 기자, timeid@ajunews.com]

아주경제 이광효 기자=24일 국회 이낙연 인사청문회에서 이낙연 총리 후보자가 동아일보 기자 시절 쓴 전두환 전 대통령 찬양 기사가 논란이 된 가운데 이낙연 총리 후보자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국 방문에 대해 낮 뜨거운 홍보성 기사를 쓴 것으로 나타났다.

본보가 살펴본 1981년 2월 5일자 동아일보를 보면 당시 동아일보 기자였던 이낙연 총리 후보자는 전두환 전 대통령 방미에 대해 “전 대통령 방미의 결산은 대외계정보다 오히려 대내계정에 더 큰 수치를 올려놓아야 할지도 모른다”며 “한미정상회담으로 ‘생업이 즐거워졌다’는 일부 성급한 보도가 나올 정도이고 보면 이 같은 계산 방식이 비현실적인 것은 아니라는 결론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보도했다.

또한 이낙연 총리 후보자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으로 그 동안 한미 현안들이 말끔히 청소됐다고 극찬했다.

이 날 이낙연 인사청문회에서 이 후보자는 "떳떳하지 않고 부끄럽지만 한미정상회담은 특별했다"며 "당시 언론인의 행적에 대해 비판하는 매체도 있었지만 제가 비판대상이 된 적은 없다. 제가 몹쓸짓을 한 기자였다면 김대중 전 대통령이 발탁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낙연 인사청문회에서 이 후보자는 "당시 해직돼서 큰 고통을 겪은 선배들에게는 늘 죄송하다"면서도 "당시 저는 견습을 막 뗀 햇병아리 기자라 (선배들이) 언론자유 운동에 끼워주지 않은 정도였다"고 말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