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지난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아주경제 이정주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24일 천안함 침몰의 배후에 대해 “북한이 배후라는 정부의 발표를 신뢰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자유한국당 소속 인사청문위원으로 참석한 박명재 의원은 이 자리에서 “이 후보자가 과거 의원 시절 천안함 침몰 사건의 배후가 북한이라는 것에 대해 삭제하는 수정안에 동의했다”며 “지금도 북한을 천안함 사건의 배후로 보는가”라고 질의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정부의 발표를 신뢰한다. (북한을)배후로 본다”고 답했다. 이어진 햇볕정책에 관한 질문에 대해선 “햇볕정책은 대한민국 역대 대북정책 중 새 지평을 열었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국면에 따라 햇볕정책 운영에는 유연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또 “문재인 정부가 북한에 대해 대화의 제스처를 보이지만 북한이 두 차례나 보란듯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며 “후보자는 사드배치에 대해 찬성하나 반대하나”라고 물었다.

이에 이 후보자는 “사드(배치)문제는 국회의 의사표시와 동시에 여러 가지 절차가 필요해 총리 후보자가 찬반을 말하는 것은 주제넘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말을 아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