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 "'완벽한 아내', 많은 고민 하게 해준 작품…감사해" 종영 소감

입력 : 2017-05-03 00:00

[사진=KBS '완벽한 아내']


아주경제 김아름 기자 = ‘완벽한 아내’ 조여정이 종영인사를 전했다.

KBS 월화 드라마 ‘완벽한 아내(연출 홍석구, 김정민. 극본 윤경아)’에서 문제적 주부 이은희 역을 맡은조여정이 아쉬운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조여정은 소속사 크다컴퍼니를 통해 “함께 호흡을 맞춘 동료배우들, 감독님, 작가님 그리고 스태프들과 ‘완벽한 아내’라는 잊지 못할 작품을 하게 되어 너무나 큰 영광이었다”며 “첫 촬영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마지막이라는 게 시원섭섭하다. 스스로 많은 고민을 하게 해준 작품이었고 많은 배움을 얻어가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또한, 조여정은 “그동안 ‘완벽한 아내’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셨던 모든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조여정은 극중 이은희의 롤러코스터 같은 감정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해내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어받았다. 또한, 눈빛만으로 이목을 사로잡는 등 매회 신들린 연기력으로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하며 조여정 만의 독보적인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