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지난해 연봉 35억6000만원 받아

입력 : 2017-03-31 18:00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지난해 현대백화점으로부터 35억65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현대백화점은 정 대표이사 회장에게 지난해 급여로 35억6500만원, 김영태 전 대표에게 37억6500만원의 보수를 각각 지급했다고 31일 공시했다.[사진=아주경제 그래픽팀]


아주경제 석유선 기자 =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지난해 현대백화점으로부터 35억65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현대백화점은 정 대표이사 회장에게 지난해 급여로 35억6500만원, 김영태 전 대표에게 37억6500만원의 보수를 각각 지급했다고 31일 공시했다. 지난 연말 승진한 이동호 부회장은 9억44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정 회장의 보수는 △급여 28억4900만원 △성과급 7억1500만원 △기타 근로소득 100만원을 포함된 총 35억6500만원으로, 이는 지난 2015년 35억7400만원보다 소폭 줄어든 금액이다.

이동호 부회장은 지난해 사장으로서 △급여 6억3200만원 △성과급 3억800만원 △기타 근로소득 400만원 등 총 9억4400만원을 받았다.

대표이사(사내이사)에서 물러난 김영태 전 현대백화점 사장은 정 회장보다 많은 37억6500만원의 보수를 받았으나, 이 가운데 24억9900만원은 퇴직소득이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